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ot Star

편한 길 두고 도전 즐기는 팔방미인 구혜선

“필 꽂혀 낭패 본 적 있다 남자 외모 안 본다”

  • 김지영│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kjy@donga.com

편한 길 두고 도전 즐기는 팔방미인 구혜선

1/5
  • 한국은 물론 아시아 전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모은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구혜선이‘ 대형사고’를 쳤다.
  • 소설책도 내고 그림 전시회도 열고 디지털 싱글 음반도 내고 직접 메가폰을 잡은 영화도 세상에 내놨다.
  • ‘무한도전’팀 저리 가라다.
편한 길 두고 도전 즐기는 팔방미인 구혜선
배우의 가수 겸업이 자유로운 시대다. 이제 연기자가 극중에서 숨겨둔 노래실력을 발휘하거나 디지털 음반을 내는 일은 더 이상 새로운 뉴스가 아니다. 그러나 연기자가 소설을 쓰거나 그림을 그리거나 작곡을 하거나 영화를 만들었다면, 심지어 이 일들을 다 혼자서 벌였다면 사안의 비중이 달라진다. 사고를 쳐도 ‘대형사고’를 친 셈이다.

2009년을 뜨겁게 달군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헤로인’ 구혜선(27). 최근 2년간 그녀의 행보는 확실히 대형사고 수준이다. 그녀는 자신을 한류스타 반열에 올려놓은 ‘꽃보다 남자’가 끝나자마자 연기가 아닌 새로운 영역에 잇따라 도전장을 내밀었다. 성공한 연기자 앞에 펼쳐진 탄탄대로를 뒤로한 채.

2009년 4월, 작가 데뷔작인 소설 ‘탱고’ 출간은 서막에 불과했다. 같은 해 7월 동명의 그림 전시회를 열고 화가로 주목받은 그녀는 2010년 6월엔 자작곡 ‘갈색머리’를 직접 노래한 디지털 싱글 음반을 발표했다. 어디 그뿐인가. 단편영화 ‘유쾌한 도우미’(2008)와 장편영화 ‘요술’(2010)을 내놓아 감독으로서의 가능성도 인정받았다.

한 사람이 불과 2년 남짓한 시간에 이토록 많은 일을 해내다니, 그녀는 가히 MBC 인기 프로그램 ‘무한도전’팀에 견줄 만하다. 하지만 왜 굳이 편한 길을 놔두고 성공을 장담할 수 없는 고행을 자처한 것일까. 본업인 연기를 제쳐둘 만큼 작가나 뮤지션이나 영화감독으로서의 창작활동이 절실했을까.

어둠이 짙게 깔린 1월31일 밤, 많은 궁금증을 안고 만난 구혜선의 첫인상은 ‘무한도전’의 주인공이기보단 보호본능을 자극하는 소녀에 가까웠다. 화보촬영 중에는 꿀 먹은 벙어리더니 인터뷰가 시작되자 자분자분 말도 잘했다.

무대공포증, 연기로 떨치다

▼ 어쩌다 연기 아닌 것에 몰두하게 됐나.

“연기하느라 내 안에 가둬뒀던 것들을 하나씩 꺼내 보이고 싶었다. 원래 연기자가 될 생각이 없었다. 어릴 때부터 그림 그리기를 좋아했다. 친구들도 그림 그리는 아이 정도로 기억할 거다. 그림대회에서 상도 타고 그랬으니까. 부모님은 공부 잘하는 아이로 커주길 바랐지만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중3 때부터는 작곡에 빠졌다. 피아노로 작곡한 노래들을 연예기획사에 보냈더니 고1 때 소속사가 생겼다. 그때부터 몇 년간 연기수업을 받았다.”

▼ 연기자로 데뷔하기 위한 준비과정이었나.

“아니다. 그때는 가수지망생이었다. 연기수업을 받은 건 남 앞에 나서지 못하는 소심한 성격과 무대공포증을 고치고 싶어서다. 당시에는 무대에만 오르면 의기소침해지는 트라우마가 있었다. 연기는 YG엔터테인먼트로 소속사를 옮기면서 우연히 시작했다. 연기수업 받은 것이 많은 도움이 됐다.”

인천 부평여고 재학시절 인터넷 얼짱스타로 주목받은 그녀는 2002년 컴퓨터 CF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2004년 KBS 드라마시티 ‘아나그램’으로 연기에 입문한 뒤에는 시트콤 ‘논스톱5’와 ‘서동요’ ‘열아홉 순정’ 등의 드라마를 통해 밝고 건강한 이미지를 각인시킨다.

▼ 무대공포증을 앓았다니, 의외다.

“연기하면서 성격이 많이 활달해졌다. 학창시절에는 별로 눈에 띄지 않는 학생이었다. 선생님이 내가 있었는지 알 수도 있고, 모를 수도 있고. 친구도 많지 않다. 사람 사귀는 데 서툴다. 소속사에도 특별히 친한 연예인이 없다. 연예인 중 ‘절친’은 남상미, 한효주 정도다. 남상미는 얼짱스타로 같이 주목받은 동갑내기 친구고, 한효주는 ‘논스톱5’ 하면서 친해진 동생이다.”
1/5
김지영│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kjy@donga.com
목록 닫기

편한 길 두고 도전 즐기는 팔방미인 구혜선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