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nterview

“체벌교사, 아이들이 느낀 고통 깨닫게 하겠다”

곽노현 서울시교육감

  • 송홍근│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carrot@donga.com

“체벌교사, 아이들이 느낀 고통 깨닫게 하겠다”

1/5
  • ● 계급갈등 부추기는 오세훈이야말로 망국적 포퓰리즘
  • ● 저소득층 학생 밀집 학교에 인력·시설 집중 지원할 것
  • ● 교원평가 인사에 반영 안 할 수 없다
  • ● 좌로도, 우로도 치우치지 않는 게 올바르다
“체벌교사, 아이들이 느낀 고통 깨닫게 하겠다”
사람 만나 물어보는 일로 먹고사는 이도 인터뷰하는 게 힘들 때가 있다. 곽노현(57) 서울시교육감과 한 인터뷰가 그랬다. 곽 교육감이 눌변(訥辯)이거나, 그의 답변이 논리정연하지 못해서가 아니다.

곽 교육감은 시종(始終) 조심스러웠다. 단어 하나도 골라 쓰려고 노력하는 듯했다. 말하는 중간 뜸을 들일 때가 많았다. 내뱉은 말을 되짚어보는 듯했다. 부연을 통해 앞서 한 발언을 누그러뜨렸다. 그래서 같은 질문을 여러 번 했다.

서울시교육청 쪽에선 인터뷰 내용을 녹음했다. 언론에 피해의식을 가졌거나, 불신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무실로 들어섰을 때 그는 신문기사 묶음을 읽고 있었다. 그날치 교육 기사를 스크랩한 것이다.

서울시교육감은 서울에서 초·중·고교를 다니는 학생과 초·중·고생을 둔 학부모에게 직접적으로 영향을 끼친다. 선거 때 그를 찍었건, 그렇지 않건 2014년 상반기까진 그가 입안한 정책을 따라야 한다. 일부 정책을 두고 충돌, 진통이 적지 않다.

지금부터, 곽 교육감의 머릿속으로 들어가보자.

▼ 새 학기가 시작됐다. 지난해 7월1일 취임할 때와 느낌이 어떻게 다른가.

“지금은 자리가 잡혔다. 처음엔 물려받은 시스템으로 일했다. 내가 짠 사업·직제·진용으로 일하니 안정된 느낌이다. 지나온 길이 아득하지만 낙관적이다. 운이 좋다.”

“계급갈등 부추기는 게 포퓰리즘”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이 무상급식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전면 무상급식 반대 주민투표’를 서울시가 추진 중이다. 무상급식은 곽 교육감의 핵심 공약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곽노현 나오라. 정말 비겁하다. 떳떳하면 나오라”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토론을 제안한 적이 있다. 서울시는 으르렁거리는데, 서울시교육청은 무시하는 형국이다.

▼ 대응 안 한 이유가 있나.

“서로 협력해야 할 기관이다. 수장이 서로 으르렁거리는 게 학생에게 득이 되지 않는다.”

▼ 반(反)교육적이라는 건가.

“반교육적이라고 생각했다.”

▼ 그래서 맞기만 했나.

“아무튼 자제했다.”

▼ 무상급식이 망국적 포퓰리즘이란 의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친환경 무상급식을 망국적 포퓰리즘으로 몰아붙이는 거야말로 망국적 포퓰리즘이다. 망국적 포퓰리즘이란 주장에 근거가 두 개 있다. 부자급식론부터 보자. 부자한테 밥을 왜 공짜로 주느냐고 가난한 사람에게 속삭이는 건 계급갈등을 부추기는 거다. 가난한 사람의 계급이익을 일깨우고, 거기에 영합하는 척하면서 계급갈등을 부추기는 거다. 계급이익에 영합한다는 측면에서 포퓰리즘이고, 계급갈등을 부추긴다는 점에서 망국적이다. 세금폭탄론도 마찬가지다. 이건 부자에게 속삭이는 거다. 세금폭탄으로 돌아오는데 왜 찬성하느냐고 물으면서 부자들의 계급이익을 일깨우고 거기에 영합하면서 계급갈등을 부추기는 거다. 이런 게 정말로 망국적이다.”
1/5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체벌교사, 아이들이 느낀 고통 깨닫게 하겠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