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ot Star

봄을 닮은 도시미인 김아중의 재발견

  • 글·김지영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kj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봄을 닮은 도시미인 김아중의 재발견

  • 영화 ‘미녀는 괴로워’의 헤로인 김아중. 그녀는 최근 자신의 필모그래피에 또 하나의 굵직한 이력을 추가했다. 국내에서 처음 선보인 메디컬 수사극인 SBS 드라마 ‘싸인’이다. 김아중은 이 작품에서 어수룩하면서도 열정적인 법의관 역을 맡아 자신의 숨은 매력을 여실히 보여줬다. 기존의 미녀 이미지를 벗고 연기 변신에 성공한 그녀의 아직 못다 한 이야기.
봄을 닮은 도시미인 김아중의 재발견
바야흐로 봄이다. 겨우내 모진 추위와 싸우며 내공을 다진 만물이 생동하는 봄. 봄은 왔으되 날씨가 영 봄답지 않더니 배우 김아중(29)을 만난 날 온 천지에 봄기운이 완연하다. 싱그러운 그 느낌이 어쩐지 그녀를 닮았다. SBS 드라마 ‘싸인’에서 법의관 고다경을 열연한 그녀. 인고의 시간을 견뎌낸 자연이 강한 생명력을 뿜어내듯 그녀는 2년 만에 복귀한 안방극장에서 이전과는 다른 털털한 매력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선명하게 드러냈다.

3월16일 저녁, 서울 강남 번화가의 3층 건물 지하. 김아중의 소속사에서 마련한 인터뷰 장소에 도착해 5분여가 지났을까. 아리따운 여인이 인사를 건넨다. 그 사이 여성스럽게 변모한 김아중이다.

“‘싸인’을 찍는 동안 여자이기를 포기하고 살았을 정도로 흠뻑 빠져 있었어요. 여운을 오래 두면 헤어날 수 없을 것 같아서 변화를 줬죠. 이게 원래 제 스타일이랍니다(웃음).”

고다경의 트레이드마크였던 일명 ‘거지커트’는 깔끔한 웨이브 머리로 탈바꿈했다. 야상점퍼에 체크남방, 운동화까지 고다경 패션 3종 세트도 보이지 않는다. 그 자리를 대신한 패션 아이템은 하늘거리는 원피스와 하이힐. 170㎝의 늘씬하고 균형 잡힌 몸매가 한결 돋보인다. 발레리나 같은 우아한 실루엣이 검은 그랜드 피아노와 어우러져 한 폭의 그림을 연출해낸다.

봄을 닮은 도시미인 김아중의 재발견

신동아 2011년 5월 호

글·김지영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kj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목록 닫기

봄을 닮은 도시미인 김아중의 재발견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