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참신한 시도로 공연계 새 바람 일으키는 강석란 두산아트센터 예술감독

  • 글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사진 / 두산아트센터 제공

참신한 시도로 공연계 새 바람 일으키는 강석란 두산아트센터 예술감독

참신한 시도로 공연계 새 바람 일으키는 강석란 두산아트센터 예술감독
연극의 3요소가 무대, 배우, 관객이라는 건 상식이다. 그런데 무대 없는 연극이 공연된다. 4월26일 서울 두산아트센터에서 막을 올리는 ‘디 오써(The Author)’. 이 연극의 배우들은 객석 한가운데에 앉는다. 이들이 관객과 대화를 주고받는 데 따라 매회 다른 스토리가 만들어진다.

이 독특한 형식의 연극을 기획한 이는 강석란(43) 두산아트센터 예술감독. 지난해 ‘한국공연프로듀서협회 선정 올해의 프로듀서상’ 등을 받으며 화제를 모은 인물이다. 2006년 공연계에 뛰어든 신예로, 전에는 광고대행사 오리콤에서 일했다. ‘랄랄라~’로 유명한 OB맥주 광고가 그의 작품. 이때도 ‘대한민국 광고대상’ 등 여러 상을 휩쓸었으니, 두 분야에서 모두 성공했다고 평가할 만하다.

“대학에서 문예창작을 전공했어요. 예술경영대학원을 나왔고요. 중·고등학교 때부터 막연하게 언젠가는 좋은 극장을 운영하고 싶다고 생각했죠.”

서른여덟 살 되던 해 기회가 왔다. 두산그룹이 창립 111주년을 맞아 기존의 공연장 ‘연강홀’을 확대 개편하며 계열사에서 능력을 인정받던 그에게 예술감독직을 제안한 것. 망설일 것 없이 ‘OK!’ 했다. 그리고 이곳을 유일무이한 ‘아트 인큐베이팅(art incubating)’ 공간으로 꾸미고 있다. 추민주·성기웅 등 역량 있는 신예 연출가들에게 작품 개발부터 홍보·무대화 작업까지 지원했다. 2009년 시작한 ‘두산레지던시 뉴욕’은 가능성 있는 작가들이 뉴욕에서 자유롭게 창작 활동을 하도록 아파트와 스튜디오를 무상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매해 자체 기획을 통해 공연 작품 라인업을 구성하는 것도 특징. 강 예술감독은 2009년 ‘과학연극’, 2010년 ‘인인인(人人人)’, 2011년 ‘경계인’ 등 사회적으로 의미 있는 주제를 정한 뒤 관련 작품을 시리즈로 구성해 무대에 올린다. ‘디 오써’는 ‘경계인’ 시리즈의 한 작품으로 무대와 객석, 배우와 관객 사이의 ‘경계’에 대해 돌아보는 내용이다. 그는 이런 작업의 결과로 지난해 말 두산그룹 연강재단의 상무로 승진했다. 40대 초반 여성으로는 이례적인 일이다.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칭찬까지 받으니 더 바랄 게 없습니다. 요즘엔 ‘공공선(公共善)’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해요. 두산아트센터를 통해 공공선을 실현하는 데 기여하고 싶습니다.”

신동아 2011년 5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참신한 시도로 공연계 새 바람 일으키는 강석란 두산아트센터 예술감독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