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뉴질랜드 ‘한국전통문화아카데미’ 창립자 임동빈 박사

  • 글 / 김유림 기자 rim@donga.com 사진 / 홍중식 기자

뉴질랜드 ‘한국전통문화아카데미’ 창립자 임동빈 박사

뉴질랜드 ‘한국전통문화아카데미’ 창립자 임동빈 박사
현재 해외 거주 동포는 726만명. 한국 거주 한국인(약 5000만명) 대비 약15%에 해당하는 수치로 무시할 수 없다. 재외국민이 늘어갈수록 정체성 문제가 대두된다. 1994년 뉴질랜드로 이민한 건축학박사 임동빈씨가 7월 뉴질랜드 오클랜드에 ‘한국전통문화아카데미’를 세운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21살의 제 딸은 4살 때 뉴질랜드에 왔습니다. 겉은 한국인이지만 속은 완전히 뉴질랜드 혹은 영국인이죠. 부녀 사이에 이야기를 길게 할 수 없을 정도예요. 이는 제 딸뿐 아니라 모든 이민 1.5세대 혹은 2세대가 겪는 문제입니다. 겉뿐 아니라 속도 한국인으로서 정체성을 가질 수 있게 우리 1세대가 도와줘야죠.”

7월9일 첫 강의에 40여 명의 교포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임 박사는 “복수 국적처럼 복수 정체성을 받아들이자”는 주제로 강의를 했다. 그는 “당시 강의는 뉴질랜드 오클랜드 지역방송인 ‘월드TV’에 소개되는 등 주목받았다”며 “더 많은 한인 2세가 참석해 한국인의 정체성을 배우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현재 뉴질랜드 교민은 2만8400명이다. 영주권, 시민권을 얻은 한인도 많지만 여전히 다른 아시아 국가에 비해 한국의 인지도가 낮다. 그런데 뉴질랜드 오클랜드에 한국을 홍보할 좋은 기회가 생겼다. 오클랜드시에 약 1만6500㎡(5000평) 규모의 한국정원(Korean Garden Park)을 만들게 된 것. 위치도 오클랜드를 가로지르는 1번 고속국도 바로 옆이다. 공원이 만들어지게 된 계기도 의미 있다.

“한 교민단체 회원 10여 명이 10년간 매주 오클랜드 내 공원을 청소했어요. 빠지지 않고 지역사회에 봉사하는 한국인들을 눈여겨본 시 직원들이 제안해서 한국공원을 만들게 됐죠.”

오클랜드 대학에서 한국건축학을 연구한 임 박사는 “한국정원에 가장 어울리는 건축물은 ‘정자(亭子)’”라고 말했다.

“정자는 한국인의 세계관을 가장 잘 표현하는 건축물입니다. 한국의 신선(神仙)사상을 대변하고 자연 속에서 노닐기 좋아하는 한국인의 정신을 보여줍니다. 이밖에도 공원 안에 한국전쟁 참전용사비, 연못, 오작교 등을 만들어 뉴질랜드에 한국의 아름다움을 알릴 예정입니다.”

신동아 2011년 9월 호

글 / 김유림 기자 rim@donga.com 사진 / 홍중식 기자
목록 닫기

뉴질랜드 ‘한국전통문화아카데미’ 창립자 임동빈 박사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