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nterview

“좌우 아우르는 ‘통일 공감’ 만들겠다”

이상직 민주평통 사무처장

  • 허만섭 기자│ mshue@donga.com

“좌우 아우르는 ‘통일 공감’ 만들겠다”

2/4
▼ 자문위원이 많이 늘었네요?

“지금 1만9000여 명 정도죠. 15기 민주평통의 출범과 함께 광저우, 칭다오, 베트남, 중동 등 7개 해외지역 협의회가 신설되었고 해외자문위원 수도 490명 정도 늘렸어요. 이분들과 함께 국내외에서 한반도 통일의 가치를 일깨우고 확산시키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통일에 대한 의지와 공감 없이는 아무것도 기대할 수 없기 때문이죠. 나는 직접 현장에서 소통하기 위해 16개 시·도, 230개 시·군·구, 105개국의 민주평통 조직을 부지런히 찾아다니고 있어요. 아침 7시면 사무실에 도착해 하루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 비서진이 좀 고달프겠네요?

“아뇨. 나만 일찍 출근해요. 비서진은 정상 출근하죠.”

▼ 2012년 선거부터 적용되는 재외국민 참정권과 관련해 해외자문위원의 영향력이 증대될 것이라는 견해도 있는데요.



“그 점은 그리 염려하지 않아도 될 것 같아요. 민주평통이 해외 네트워크를 갖고 있으니까 이번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주목을 받는 것은 사실입니다. 재외국민 참정권 부여로 해외 거주 국민의 지위나 정치적 영향력이 높아지는 것은 맞겠죠. 그러나 민주평통 자문위원의 정치운동, 정치활동은 엄격히 제한됩니다. 국론통합의 상징이 되어야 할 민주평통이 특정 정당 지원으로 국론분열의 중심에 놓이게 된다면 곤란하겠지요. 우리 자문위원들은 선거와 상관없이 본연의 기능을 수행하는 데에만 매진할 것이라 생각해요.”

▼ 민주평통이 많은 자문위원을 두고 있지만 수와 관계없이 목소리가 획일적일 것이라는 시각도 있을 수 있는데요.

“자문위원은 풍부한 식견을 갖춘 각계의 명망가와 전문가입니다.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어요. 자문위원뿐만 아니라 학계 등 여러 분야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어요. 정기적으로 청와대에 보고를 올리고 있습니다.”

이 처장은 다양한 의견수렴 사례로 2011년 10월21일 강원도 정동진 선크루즈호텔에서 열린 민주평통 주최 남북관계 전문가 초청 토론회를 든다. 토론 참석자들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한국 북한 러시아 간 가스관 연결 사업에 대해 찬반의견을 기탄없이 밝히며 논쟁을 벌였다고 한다. (아래 발언)

“북한이 금강산 지구 내 남측 재산권에 대해 일방적인 조치를 취했다. 가스관 사업도 정치상황에 따라 문제가 생길 수 있다. 통일 이후 추진해도 무리가 없다.”(홍우택 통일연구원 연구위원)

“가만히 있으면 통일이 이뤄지지 않는다. 가스관 사업을 통일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강태호 한겨레평화연구소 소장)

“남북이 동의할 수 있는 남북관계 개선 수단으로 이만한 게 없다.”(김용현 동국대 교수)

“천안함, 연평도 문제와 별도로 추진해도 국민적 명분을 얻을 수 있는 사업인 만큼 적극적으로 임해야 한다.”(유호근 한국외국어대 교수)

“북한은 주택 10만 가구를 건설하면서 가스를 사용하는 주택을 늘리고 있어 북한 주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사업이다.”(이기동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연구위원)

“가스관 사업은 북한 주민보다 북한 정권에 이익이 되는 사업이므로 후순위에 둬야 한다.”(김연철 한남대 교수)

“북한 정권에 돈을 주는 사업은 북한 주민들의 고통을 가중시키는 것이다.”(김흥광 NK지식인연대 대표)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드는 사업을 추진할 필요가 있나. 정치적 의도가 강한 사업이다.”(조윤영 중앙대 교수)

“파이프라인이 평화의 동력”

이 토론회에서 주제발표에 나선 김연철 인제대 통일학부 교수는 “구 소련에서 오스트리아와 서독으로 연결한 냉전시대 파이프라인이 평화와 협력의 동력으로 작용했다. 가스관 사업이 한반도 평화 정착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토론회 논의 과정과 관련해 이 처장은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우리는 획일화 대신 다양한 의견 간의 경쟁을 추구합니다. 이를 통해 일정한 공통분모와 합리적인 결론을 찾아내고자 해요. 통일문제에 구체적으로, 각론적으로 접근하려고 합니다. 또한 효과를 낼 수 있는 실질적인 것을 추구해요.”

이어 그는 “대한민국의 통일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우리의 가장 큰 책무”라고 했다.

2/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좌우 아우르는 ‘통일 공감’ 만들겠다”

댓글 창 닫기

2019/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