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ot Star

영화제 여우주연상 2관왕 김하늘

  • 글·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영화제 여우주연상 2관왕 김하늘

  • 김하늘은 지난해 대한민국 최고의 여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처음 도전한 스릴러 영화 ‘블라인드’로 대종상과 청룡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휩쓴 덕이다.
  • 숱한 흥행작을 낳았지만 유난히 상복 없던 그이기에 연기생활 15년 만에 이룬 쾌거는 더 값졌다. 그 영광이 올해 안방극장에서도 재현될까.
  • 장고 끝에 달콤한 휴식 대신 드라마 복귀를 선택한 그의 새해 첫 인터뷰.
영화제 여우주연상 2관왕 김하늘
하얀 얼굴에 윤기가 돈다. 물을 머금은 듯 촉촉하다. 말로만 듣던 ‘물광’피부다. 깡마른 줄 알았던 체형도 제법 볼륨이 있다. 다리가 길고 곧게 뻗어 키는 원래보다 2~3㎝쯤 더 커 보인다. 포토샵으로 다듬은 듯 미끈한 몸매는 어떤 옷을 걸쳐도 화보 같은 분위기를 자아낸다. 과연 ‘패셔니스타(fashionista)’다.

올 들어 최저 기온을 기록한 2월 8일 오후, 김하늘(34)은 매서운 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가벼운 옷차림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은은한 파스텔 톤의 니트 티셔츠에 원색 미니스커트를 입은 그에게선 화사하고 따스한 봄기운이 느껴졌다.

한데 스타일리스트가 준비해 온 미니스커트가 문제였다. 몸에 딱 달라붙고 길이도 너무 짧아서 움직임이 자유롭지 않았다. 날씨는 춥고 포즈는 원하는 대로 나오지 않는 불편한 상황이었다. 그런데도 김하늘은 언짢은 내색을 하지 않고 비록 최선은 아니더라도 차선의 해결방법을 찾아내 분위기를 띄웠다.

“다리를 옆으로 뻗긴 힘드니 시선과 몸의 방향을 틀어보면 어떨까요?”

“다른 옷으로 갈아입으면 어떨까요?”

앞서 긴 인터뷰를 진행한 터라 지쳤을 텐데도 그는 촬영 내내 단 한 컷도 대충 넘기지 않았다. 그가 출연한 작품 대부분이 좋은 성적을 낸 건 우연이 아닌 듯싶다.

영화제 여우주연상 2관왕 김하늘
영화제 여우주연상 2관왕 김하늘

신동아 2012년 3월 호

글·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관련기사

목록 닫기

영화제 여우주연상 2관왕 김하늘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