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nterview

“가장 큰 적은 외로움, 맘만 있으면 불가능은 없다”

사막 마라톤 그랜드슬램 도전, 대학생 윤승철

  • 김희연│객원기자 foolfox@naver.com

“가장 큰 적은 외로움, 맘만 있으면 불가능은 없다”

1/2
  • 이집트의 사하라 사막과 칠레 아타카마 사막 250㎞를 달린 대학생이 있다.
  • 동국대 문예창작과 학생인 윤승철 씨다. 그의 마라톤 여정은 여전히 진행 중이어서 올해 6월에는 중국 고비 사막에, 11월에는 남극에 다녀올 예정이다. 이른바 사막 마라톤 그랜드 슬램의 완성이다.
  • 스물넷의 젊은이가 끝도 없는 사막에서 고독한 레이스를 펼치는 이유가 궁금했다.
“가장 큰 적은 외로움, 맘만 있으면 불가능은 없다”
사막 마라톤 참가자들은 6박7일 동안 250㎞의 사막을 종주한다. 여기에는 밤을 꼬박 새워 80㎞ 이상을 달리는 논스톱(Non-stop) 코스와 평지 마라톤처럼 42.195㎞를 완주하는 코스가 반드시 포함된다. 바싹 마른 코스에 제공되는 물은 하루 10L. 여섯 개 구간을 달리는 사막 마라톤에는 참가자가 평균 200여 명에 달한다. 고비나 사하라 같은 사막뿐 아니라 아마존이나 남극에서 벌어지기도 해서 오지 마라톤이라 부르는 경우도 있다.

2011년 10월 처음으로 사하라 레이스를 완주한 대학생 윤승철(22) 씨는 두 번째 마라톤으로 올해 3월 아타카마 레이스를 마쳤다. 6월 열리는 고비 레이스를 준비 중인 윤 씨를 4 월 5일 그가 재학 중인 동국대학교에서 만났다.

“사막에서 6박7일 동안 묵묵히 걸으며 나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겠다 싶었어요. 그런데 막상 해보니까 다리를 번갈아 움직이는 것 외에는 아무 생각이 안 나더라고요. 내가 이 마라톤을 왜 한다고 했을까, 회의도 들었습니다. 그래도 완주를 하고나면 내가 무언가를 해냈구나 하는 구체적인 실감이 만져져요. 11월 남극까지 다녀오고 나서야 전체적인 그림이 완성되면서 남에게 제가 마라톤을 하는 이유를 분명하게 말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다리 부상과 해병대 지원

2008년 문예창작이라는 전공을 택해 대학에 들어온 윤 씨는 대학 1학년 시절을 즐겁게 보냈다고 한다. 장학금, 동아리 활동, 아르바이트 등등 대학생으로서 해 보고 싶었던 것들을 두루 섭렵했고 돌아오는 해에는 군 입대를 하겠다고 결심한 어느 날이었다. 학교 도서관에 앉아 있는 대학생들이 모두 토익이나 토플 책, 각종 자격증 수험서를 끼고 있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문예창작과의 사정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선후배, 동기들 중에는 휴학까지 하고 신춘문예 등단을 위해 매진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무엇을 위해서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라는 윤 씨의 고민이 시작됐다. 이제까지 전혀 해보지 않았던 일에 도전해보자는 생각이 든 것.

“처음에는 철인 3종 경기를 해볼까 했어요. 그러다가 사막 마라톤이라는 것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죠. 몸을 단련하고 정신력을 시험해볼 기회라고 판단했습니다.”

많은 방법 중에 왜 하필 몸을 극한으로 밀어넣는 일을 시도하고 싶었을까? 윤 씨는 평발로 태어난 데다 중학교 시절 다리를 크게 다친 적이 있다. 깨진 유리를 밟고 넘어지며 발목이 돌아가고 정강이뼈가 두 동강 나서 3개월 동안 입원해야만 했다. 워낙 특이한 사례라 담당 의사가 논문 자료로 쓰고 싶다고 나설 정도였다고 한다. 장난꾸러기 중학생이었던 그는 병상에서 처음으로 책다운 책을 접하게 됐다.

“휴대전화로 오락도 하고, 만화책도 읽었는데 3개월 동안 계속 그러기에는 한계가 있더라고요. 책을 한 권 두 권 읽다보니까 직접 써보고 싶다는 의지도 생겼습니다.”

그 후 대학교에 들어오기까지 유약한 문학청년이라는 보통의 고정관념대로 몸을 움직이는 일을 거의 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윤 씨 개인에게 가장 큰 ‘도전’은 몸을 혹사시키는 것이었다. 때마침 병원에서도 체계적인 연습을 통해 몸을 단련시키면 별 무리 없이 활동할 수 있을 것이라는 진단을 내렸다. 자신의 몸이 사막 마라톤을 버틸 수 있게끔 하기 위해 그는 해병대에 자원했다. 그리고 2010년 11월, 해병대 공수부대 병장으로 당당히 만기 전역을 했다.

“해병대 복무를 정신 무장하는 기회로 삼아 나 자신을 시험해보고 싶었어요. 초기에는 후회도 했죠. 사막 마라톤 대비 훈련이라는 마음으로 입대했지만, 아무것도 몰랐던 제가 감당하기에는 조금 힘들었어요. 전역한 지금은 잘했다고 느끼지만요. 해병대에 자원한 친구들은 체력도 정신력도 남달라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었고요. 앞으로 글을 쓸 때도 보탬이 될 수 있는 경험으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부딪치면 열릴 것이다

군 전역 이틀 뒤, 윤 씨는 중남미행 비행기에 올랐다. 막연히 중남미에 가보고 싶다는 생각에 표를 예매해놓은 것이었다. 비행기 삯은 공수부대에서 낙하를 할 때마다 받았던 생명수당을 모아 충당했다. 쿠바에서 멕시코, 페루 등을 거쳐 칠레까지 40일의 여행은 추억이 됐고, 훗날 그가 칠레 아타카마 사막 레이스에 참여할 때에도 동력이 돼줬다. 중남미에서 해가 바뀌고 2011년 참가하게 된 사하라 레이스, 그의 첫 사막 마라톤 6박7일 일정이 기다리고 있었다. 정신력과 체력은 준비되었는데, 참가비와 준비물이 문제였다. 그는 후원을 받으러 기업체를 돌아다녔다.

“일단은 장비를 협찬해줄 아웃도어 업체를 찾아다녔고요. 사막의 모래에도 견딜 수 있는 특수 사진기가 필요해서 사진기 회사마다 돌아다니며 후원을 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담당자에게 전화도 하고, e메일도 보내고, 등기우편도 부치고요. 당연히 쫓겨난 적도 있습니다. 그럴수록 잘할 수 있겠다는 이상한 자신감이 붙었어요. 기업들은 도전적인 인재상을 구한다고 하잖아요. 제가 그 기업들이 표방하는 상에 맞는 인재가 되어보자는 마음이었죠.”
1/2
김희연│객원기자 foolfox@naver.com
목록 닫기

“가장 큰 적은 외로움, 맘만 있으면 불가능은 없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