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ot Star

다재다능한 엔터테이너 박지윤

  • 글·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다재다능한 엔터테이너 박지윤

  • ‘하늘색 꿈’ ‘성인식’ 등의 노래로 한창 인기를 끌다
  • 오랜 공백기를 가졌던 가수 겸 배우 박지윤이 드디어 봄날을 맞았다. 최근 오디션 프로그램 ‘오페라스타’로 화제를 모으며 재기의 물꼬를 튼 것. 5월 방송하는 채널A 월화드라마 ‘굿바이 마눌’에서 청순미와 섹시미의 두 얼굴을 연기할 그를 만나 남모르는 성장통과 만능 엔터테이너로 사는 법에 대해 들었다.
다재다능한 엔터테이너 박지윤
봄의 전령사가 여신을 불러냈다. 차분하면서도 발랄하고, 섹시하면서도 청순한 그의 이름은 박지윤(30). 가수와 배우를 겸업해서일까. 그는 평소보다 카메라 앞에서 더 활기차다. 사진기자가 굳이 사인을 보내지 않아도 알아서 척척 표정과 포즈를 바꾸고 사랑스러운 눈길로 렌즈를 응시하는 그를 보니 천생 연예인이란 생각이 절로 든다.

“원래는 이런 캐주얼 차림을 즐기는데 ‘오페라스타’라는 오디션 프로그램에서는 방송 성격상 드레스를 입었어요. 처음에는 드레스가 어울리지 않고 불편할 줄 알았는데 자꾸 입어버릇하니 괜찮더라고요. 드레스가 워낙 예뻐서 무대에 서면 공주가 된 것 같은 기분이었죠.”

누리꾼들은 드레스를 입은 그의 모습에 반해 ‘여신의 강림’이라는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시청자의 이런 반응을 전하자 그가 두 손으로 얼굴을 가리며 수줍게 웃는다.

어느덧 그의 나이도 30 줄에 접어들었지만 소녀 같은 풋풋한 매력은 여전하다. 해맑은 미소가 번진 그의 얼굴에 1997년 ‘하늘색 꿈’을 부르던 여고생 가수의 잔상이 겹친다. 많은 이가 댄스곡 ‘성인식’을 통해 본 섹시한 매력은 그가 가진 여러 색깔 중 하나에 불과하다. 채널A 새 월화드라마 ‘굿바이 마눌’에서 선보일 그의 연기 변신이 벌써부터 기대되는 이유다.

다재다능한 엔터테이너 박지윤
장소 협찬·블랙스미스

신동아 2012년 5월 호

글·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관련기사

목록 닫기

다재다능한 엔터테이너 박지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