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한국의 명장

보일락 말락 섬세하고 우아한 대나무 발

  • 사진·박해윤 기자│land6@donga.com 글·한경심│한국문화평론가 icecreamhan@empas.com

보일락 말락 섬세하고 우아한 대나무 발

  • 중요무형문화재 조대용 염장(簾匠)이 만든 발은 섬세하기 이를 데 없다. 지름 0.6㎜의 가는 대오리 2000가닥을 500가닥의 명주실로 엮어낸 조대용의 발은 특히 은은하게 들어간 문양이 일품이다. 햇빛의 각도에 따라 보일 듯 말 듯 숨어 있다 나타나고 또 사라지는 문양은 한국 발의 특성이기도 하다. 섬세하면서도 묵중하고, 또 우아한 기품이 가득 담긴 명장의 발 작품은 손으로 만드는 명품의 정수를 그대로 보여준다.
보일락 말락 섬세하고 우아한 대나무 발

조대용의 발에 들어간 문양 자체도 수많은 작은 문양으로 이뤄져 있다. 확대해본 그물코 문양.

보일락 말락 섬세하고 우아한 대나무 발
보일락 말락 섬세하고 우아한 대나무 발
1 곱게 걷어올린 발은 마치 세모시 같다.

2 올 종묘제례는 그가 만든 새 발을 치고 거행됐다. 이 발은 종묘에 있던, 문양 없던 본래 발을 그대로 재현한 것이다.

3 그가 제작한 여러 가지 발. 용도에 따라 대오리의 굵기와 테두리 색깔이 다르다.

4 지름 0.6mm의 가는 대오리를 뽑기 위해서는 쇠판의 구멍을 세 번씩 통과시켜야 한다. 조름질 작업.

5 고들개에 감긴 실로 대오리를 엮는 모습. 복잡한 문양을 넣을 때는 특히 집중해야 한다. 큰 발 하나를 완성하는 데는 100일 가까이 걸린다.

신동아 2012년 6월 호

사진·박해윤 기자│land6@donga.com 글·한경심│한국문화평론가 icecreamhan@empas.com

관련기사

목록 닫기

보일락 말락 섬세하고 우아한 대나무 발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