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이제 만나러 갑니다’ 고정 출연자, 탈북 미녀 한서희

  • 글 / 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사진 / 홍중식 기자

‘이제 만나러 갑니다’ 고정 출연자, 탈북 미녀 한서희

‘이제 만나러 갑니다’ 고정 출연자, 탈북 미녀 한서희
채널A 이산가족 감동프로젝트 ‘이제 만나러 갑니다’의 고정 게스트인 탈북자 한서희(31) 씨가 남다른 출신 성분과 미모로 화제다. 하나원 시절부터 ‘북한의 김태희’로 불려온 그는 탈북 전 평양 인민보안성 협주단에서 성악배우로 활동했다. 단원이 300여 명에 달하는 이 협주단은 공연 때마다 북한 TV에 소개되는 국립종합예술단이다.

이런 경험이 있는 한 씨에게도 토크 프로그램 출연은 쉽지 않았다. 그는 “방송에 나가면 북에 있는 친지가 보복당할까 싶어 망설였는데 부모님의 권유로 용기를 냈다”면서 “북한 방송은 대본을 완벽하게 외워 그대로 해야 하는 반면 한국 방송은 대본이 있어도 내용만 전달하면 돼서 편하다”고 말했다.

평양음악무용대학을 졸업한 그는 협주단 안에서도 최정예 단원 10여 명으로 구성돼, 고 김정일 국방위원장 앞에서 노래하던 어은금병창조에 속해 있었다.

“어은금은 만돌린과 비슷하게 생긴 4줄짜리 현악기예요. 어은금병창조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개인 연회에 불려가 비밀 공연을 하는 일이 잦다 보니 선발과정이 까다로웠어요. 김 위원장도 공연이 끝나고 와인을 한잔할 때 ‘어은금병창조엔 미인만 있다’는 칭찬을 잊지 않았어요. 과일통조림이나 화장품세트, 서양녹음기 같은 선물도 주고….”

한 씨의 아버지는 이름이 꽤 알려진 행정 간부였다. 그런데도 한 씨 가족은 2006년 10월 두만강을 건넜다. 출신 성분이 좋지 않은 여자와 사랑에 빠진 한 씨의 친오빠가 먼저 탈북을 감행했고 이를 닷새 만에 알아챈 한 씨 가족도 보름 후 뒤를 따랐다.

“간부 집안에서 탈북자가 나오면 온 가족이 정치범수용소로 끌려가요. 중국을 거쳐 몽골 난민수용소에서 4개월을 보냈는데 생활이 너무 고달파서 차라리 고향에서 죽을 걸 그랬다는 후회가 들기도 했어요. 2007년 온 가족이 한국 땅을 밟은 뒤에도 아버지가 갑자기 쓰러져 처음 3년간은 힘들었고요. 지금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자유와 행복, 여유를 찾았어요.”

현재 안보강사로 일하는 그는 “언젠가 여건이 되면 성악 공부를 더 하고 싶다”며 “한국에서는 노력한 만큼 대가를 얻을 수 있고 누구에게나 기회를 주는 게 정말 좋다”고 말했다.

신동아 2012년 6월 호

글 / 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사진 / 홍중식 기자
목록 닫기

‘이제 만나러 갑니다’ 고정 출연자, 탈북 미녀 한서희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