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박영식 대한민국학술원 신임 회장

‘국민에게 다가가는 학술원’ 포부

  • 글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사진 / 박해윤 기자

박영식 대한민국학술원 신임 회장

박영식 대한민국학술원 신임 회장
“학문과 인격, 둘 다를 인정받은 것 같아 무척 기쁩니다.”

8월 26일 대한민국학술원(학술원) 제34대 회장에 취임하는 박영식(78) 연세대 명예교수는 설레는 표정이었다. 현직 학술원 부회장인 그는 교육부 장관과 연세대 총장, 광운대 총장, 한국대학교육협의회장 등을 지냈다. 하지만 가장 자랑스러운 직함은 역시 ‘학술원 회장’이라고 했다.

학술원은 우리나라 학술 발전에 공을 세운 학자를 우대·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진 국가기관. 정원은 150명이다. 박 신임 회장은 “전국에 교수가 10만 명은 될 텐데 학술원 회원이 되고, 회장으로까지 뽑혔으니 얼마나 영예로운 일이냐”고 했다.

하지만 이런 위상에 비해 학술원의 인지도는 낮은 편이다. 박 회장도 “그동안 ‘정적(靜的)이다’ ‘사회로부터 격리돼 있다’는 지적을 많이 들었다”고 했다.

“2014년 학술원이 60주년을 맞습니다. 이를 계기 삼아 국민과 함께 호흡하는 기관으로 바꿔가려 합니다. 대학교수와 대학원생 등 지식인을 대상으로 하는 공개강좌를 열고, 수학·물리 분야와 생물 분야의 저널을 발간해 우수 논문 발굴 및 지원 사업을 벌일 생각입니다.”

박 회장은 “이 저널을 우리나라 학술원과 교류하는 세계 유수의 학술원에 보내 우리의 과학 업적을 세계에 알리는 창구로 활용하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명망 있는 학자들의 연구 자료와 소장품 등을 전시하는 ‘학술원 기록관’도 만들고 싶습니다. 우리나라 학문 발전의 여정을 담는 공간으로서 큰 의미가 있을 겁니다.”

장기적으로는 학술원을 우리나라 최고의 연구기관으로 변화시키는 데 힘을 보탤 생각이다. 박 회장에 따르면 외국 유수의 학술원은 수십 개의 연구소를 운영한다. 국가 연구비의 상당액을 자체 집행하기 때문에, 회원이 되면 연구원과 연구보조원을 두고 원하는 연구를 마음껏 할 수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경우 석학에 대한 예우기관의 성격이 강해 연구 지원은 상대적으로 소홀한 것이 현실. 이에 문제의식을 느끼는 회원이 많다고 한다. 박 회장은 학술원을 변화시키기 위해 일단은 나날이 분화·발전하는 신학문을 수용할 수 있도록 회원 정원을 늘리는 것부터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학술원법이 있기 때문에 당장 기관의 성격을 바꿀 수는 없어요. 하지만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학자들이 모여 있는 만큼, 의미 있는 연구 성과를 내는 것이야말로 국민에게 다가서고, 사회에 기여하는 방법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안팎의 뜻을 모아 학술원의 바람직한 길을 찾아가겠습니다.”

신동아 2012년 9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박영식 대한민국학술원 신임 회장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