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ot Star

중국서 10년 넘게 한류스타, 영화 ‘범죄소년’ 주연 이정현

  • 글·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중국서 10년 넘게 한류스타, 영화 ‘범죄소년’ 주연 이정현

  • ‘와’ ‘바꿔’ 등의 노래로 중국에 진출한 지 12년.
  • 대륙에서 이정현의 인기는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다.
  •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가수 겸 배우로 활동해온 그는 2012년 한국 가수로는 처음으로 중국 화정장(華鼎奬) 아시아 인기대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 최근 그가 무보수로 출연한 영화 ‘범죄소년’도 화제다.
  • 실력만큼이나 여성미도 무르익은 동안미녀의 화려한 외출.
중국서 10년 넘게 한류스타, 영화 ‘범죄소년’ 주연 이정현
윤이 나는 긴 웨이브 머리에 희고 야들야들한 피부, 단아한 옷차림, 상냥한 목소리….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기 직전인 2012년 11월 말, 서울 JW 메리어트 호텔 스위트룸. 이정현(33)의 첫인상은 상상하던 그것과 거리가 멀었다. 그는 1996년 영화 ‘꽃잎’의 소녀처럼 위태로운 정신세계를 지니지도 않았고, 가수 데뷔곡인 ‘와’를 부르며 테크노댄스를 출 때처럼 격정적이거나 드세지도 않았다. 평정심을 유지하며 순간순간 유머와 재치를 발휘하는 센스도 나무랄 데가 없었다. 서른셋이라는 나이가 숫자에 불과해 보일 만큼 앳된 외모지만 이야기를 나눌수록 그에게선 성숙한 여인의 향기가 났다.

카메라도 그동안 몰랐던 그의 매력을 좇느라 플래시를 연방 터뜨렸다. 사각 플레임 속 그는 요조숙녀 이미지를 연출하기도 하고, 일상의 자유로운 느낌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런데 뭔가가 빠진 듯 심심했다. 기자의 마음을 읽기라도 한 듯 그는 자신의 스마트폰에 저장된 음악을 틀어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내로라하는 감독들과 진입장벽이 높은 중국에서 왜 끊임없이 그를 찾는지 이제야 알 것 같다.

이정현은 11월 22일 개봉한 영화 ‘범죄소년’에서 미혼모 역을 열연해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의 스크린 복귀는 2010년 스마트폰 내장 카메라로 찍어 화제가 된 박찬욱 감독의 단편영화 ‘파란만장’ 이후 2년 만이다.

중국서 10년 넘게 한류스타, 영화 ‘범죄소년’ 주연 이정현
중국서 10년 넘게 한류스타, 영화 ‘범죄소년’ 주연 이정현
장소 협찬·JW 메리어트호텔 서울

신동아 2013년 1월 호

글·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관련기사

목록 닫기

중국서 10년 넘게 한류스타, 영화 ‘범죄소년’ 주연 이정현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