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ot Star

팔색조 연기로 세계와 通한 월드스타 배두나

  • 글·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팔색조 연기로 세계와 通한 월드스타 배두나

  • 연기 경력 15년 차 배우지만 그의 연기는 언제 봐도 갓 잡아 올린 생선처럼 파닥거린다.
  • 일본 영화 ‘공기인형’에 이어 최근 개봉한 할리우드 대작 ‘클라우드 아틀라스’에서도 그는 서로 다른 색깔의 1인3역으로 존재감을 빛낸다.
  • 같은 캐릭터를 재탕하지 않고 늘 새로운 도전을 즐긴 덕일까.
  • 새해 벽두 월드스타로 거듭난 배두나의 수줍은 고백.
팔색조 연기로 세계와 通한 월드스타 배두나
팔색조 연기로 세계와 通한 월드스타 배두나
기온이 영하 10도 아래로 뚝 떨어진 1월 3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 들어서자 만화영화 주인공을 연상케 하는 깜찍한 여자가 시선을 끈다. 스키니 진이 헐렁해 보일 정도로 늘씬하게 뻗은 긴 다리와 맑고 큰 눈망울이 인상적이다. 영화 ‘클라우드 아틀라스’로 할리우드 진출에 성공한 배우 배두나(34)다.

명함을 건네며 ‘신동아’를 아느냐고 물었다. 정치나 사회 이슈엔 그리 관심이 없을 것 같은 패셔니스타에게서 의외의 답이 돌아온다.

“알아요. 두꺼운 시사 월간지 맞죠? 아버지가 오래전부터 ‘신동아’를 즐겨 보셔서 그 명성은 익히 알고 있어요(웃음).”

화보 촬영이 시작되자 그는 사랑스러운 눈길로 카메라 렌즈를 바라봤다. 자세와 표정을 바꿔가며 포즈를 취할 때마다 모델 출신다운 ‘간지(분위기)’가 주위를 압도했다. 속살이 보일 듯 말 듯한 흰색 남방과 빨간색 구두가 꽁꽁 얼어붙은 바깥 날씨와는 대조적으로 화사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그가 뿜어내는 온기가 봄 햇살처럼 포근하다.

명배우 톰 행크스도 배두나의 이런 기운을 감지한 걸까. ‘클라우드 아틀라스’에서 배두나와 함께 주연을 맡은 그는 “두나는 우리 영화의 영혼 같은 존재”라고 표현했다. 배두나는 극의 중심축인 복제인간 손미-451을 비롯해 멕시코 여인과 백인까지 1인 3역을 소화했다. 배두나와 더불어 이름만으로도 신뢰감을 주는 할리우드 스타들의 다채로운 연기 변신은 이 영화의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다.

팔색조 연기로 세계와 通한 월드스타 배두나

신동아 2013년 2월 호

글·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관련기사

목록 닫기

팔색조 연기로 세계와 通한 월드스타 배두나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