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여자 500m 스피드스케이팅 세계 신기록 이상화

  • 글·김동욱 동아일보 스포츠부 기자 creating@donga.com

여자 500m 스피드스케이팅 세계 신기록 이상화

여자 500m 스피드스케이팅 세계 신기록 이상화
2014년 소치 겨울올림픽에서 세계는 대한민국의 여제(女帝)를 맞을 가능성이 높다. ‘피겨 여왕’ 김연아가 아니라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간판스타 이상화(24·서울시청)다.

이상화는 2010년 밴쿠버 겨울올림픽에서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는 처음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하지만 그 뒤 부상으로 정상의 자리에서 내려왔다. 주위에서는 ‘끝났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이상화는 이를 악물었다. 그는 “내가 가장 듣기 싫은 말이 ‘올림픽이 끝났으니 이제 망가지겠구나’다. ‘그만하면 됐지’하는 생각들, 그런 것들이 오기를 갖게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상화는 이번 시즌의 경기력이 밴쿠버 올림픽 때보다 더 낫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만큼 무서운 상승세다. 지난해 4차례의 월드컵대회에 참가해 여자 500m 8차례 레이스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1월 20, 21일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월드컵 6차 대회 500m 1차 레이스에서는 36초99의 한국 최고기록을 세웠다. 이어 2차 레이스에서 38초80의 세계 신기록을 작성하며 세계 최고의 단거리 선수로 우뚝 섰다. 이어 1월 26, 27일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세계스프린트선수권대회에서는 1000m 1, 2차 레이스에서 자신이 갖고 있던 한국 최고기록을 갈아치웠다.

이상화는 “주 종목인 500m에서 세계신기록을 세워 뿌듯한 자부심을 느낀다”며 “마음을 비우면서 마인드 컨트롤을 했던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세계신기록을 세운 비결에 대해 그는 기술이나 방법 대신 피나는 훈련을 꼽았다. “비결 같은 건 없다. 여름에 100% 최선을 다하며 정말 힘들게 훈련했다. 그 결과가 지금 나타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상화는 이번 시즌 세계 종별선수권대회(3월 21~24일) 2연패를 목표로 삼고 있다. 하지만 더 큰 목표는 올림픽 2연패다. 이상화는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내년 소치 겨울올림픽까지 지금의 페이스를 이어가겠다. 내 전성기는 내년 소치 올림픽이기 때문”이라며 웃었다.

신동아 2013년 3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여자 500m 스피드스케이팅 세계 신기록 이상화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