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釜馬민주항쟁 특별법’ 주도 새누리당 의원 이진복

  • 글·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사진·김형우 기자

‘釜馬민주항쟁 특별법’ 주도 새누리당 의원 이진복

‘釜馬민주항쟁 특별법’ 주도 새누리당 의원 이진복
1979년 10월의 부마항쟁은 유신독재의 종말을 결정적으로 재촉한 시민 항거였다. 5·18민주화운동과 6월항쟁의 동력이 되어 대한민국 민주화의 물꼬를 튼 역사적 사건이다. 하지만 지금껏 그런 의미가 평가절하된 감이 없지 않다. 지난 3월 국회 안전행정위원회를 통과해 본회의 상정을 앞둔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 및 관련자 명예회복과 정신계승 보상 예우 등에 관한 특별법안’은 그래서 눈길을 끈다. 이 법안을 대표 발의한 이진복(56) 새누리당 의원은 직접 부마항쟁에 참여했다.

“제가 박정희 대통령이 세운 부산기계공고 졸업생입니다. 박 대통령에 대한 고마움과 존경심이 남달랐지만 민주화를 향한 열망도 컸어요. 그래서 당시 직장인 신분으로 부산 광복동에서 벌어진 시위에 적극 참여했죠. 군인들에게 붙잡혀 무참하게 얻어맞고 군 트럭으로 끌려갔다 겨우 탈출했던 기억이 납니다.”

이 의원은 “부마민주항쟁은 사망자가 없다는 이유로 다른 민주화운동에 비해 의미가 축소되고 방치된 측면이 있다. 이는 우리의 민주화 역사를 잘못 쓰고 있는 것”이라며 “특별법 제정을 계기로 부마항쟁 참여자들에 대한 명예회복, 보상, 진상조사가 이뤄지고 항쟁에 대한 제대로 된 평가가 내려지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눈에 띄는 것은 이 의원에 이어 두 번째로 법안 발의에 서명한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이었다는 사실.

“법안을 준비한다는 말을 듣고 ‘잘 만들어달라’고 격려했어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유신독재에 항거하며 일어난 민주화운동에 대한 명예회복에 박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발의 서명한 것은 과거사를 둘러싼 반목과 갈등을 뛰어넘어 대통합으로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봅니다.”

신동아 2013년 5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釜馬민주항쟁 특별법’ 주도 새누리당 의원 이진복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