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LPGA 메이저 대회 3연승 대기록 박인비

  • 글·주영로 스포츠동아 기자 na1872@donga.com

LPGA 메이저 대회 3연승 대기록 박인비

LPGA 메이저 대회 3연승 대기록  박인비
박인비(25·KB금융그룹)의 시대가 활짝 열렸다. 박인비는 7월 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주 사우샘프턴의 서보낵 골프장(파72)에서 열린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제68회 US여자오픈(총상금 325만 달러) 정상을 차지했다. 올 시즌에만 6번째 우승이다. 또 올해 열린 3개의 메이저 대회를 모조리 휩쓸며 1950년 베이브 자하리아스(미국) 이후 63년 만에 메이저 3연승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그는 7월 첫째 주 현재 여자골프 세계 랭킹을 비롯해 LPGA 투어 상금 랭킹과 올해의 선수 1위에 올라 있다. 박인비가 세계 여자골프를 평정하며 1인자 자리에 오를 수 있었던 원동력은 무엇일까.

가장 큰 힘은 부모와 약혼자다. 박인비는 골프 유전자를 타고났다. 아버지 박건규(51) 씨와 어머니 김성자(50) 씨는 골프에 푹 빠져 살았다. 얼마나 좋아했는지 박인비를 임신했을 때도 부부가 함께 골프를 치러 다닐 정도였다. 실력도 뛰어나다. 부친 박 씨는 한때 언더파 스코어를 기록할 정도로 아마추어 고수였다.

약혼자의 외조도 빼놓을 수 없다. 박인비는 2011년 8월 프로골퍼 남기협(32) 씨와 약혼했다.

이후 박인비는 지난해 8월 에비앙 마스터스 우승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8승을 추가했다. 박인비의 스윙을 완성한 사람도 약혼자 남 씨다. 박인비의 스윙은 정통과 거리가 멀다. 그러나 유연성이 떨어지는 그에겐 최적화한 스윙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늘 함께하며 그림자 외조를 펼치는 약혼자와 함께 만들어낸 첫 작품이다.

신동아 2013년 8월 호

글·주영로 스포츠동아 기자 na1872@donga.com
목록 닫기

LPGA 메이저 대회 3연승 대기록 박인비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