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ot Star

사랑에 빠진 아프로디테 김태희

  • 글·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사랑에 빠진 아프로디테 김태희

  • ‘완벽 미모’에다 서울대 출신이라는 화려한 스펙까지. 뭇 남성의 로망 김태희는 글로벌 스타 비의 연인이 된 뒤에도 여전히 광고 모델 선호도 1위다. 줄곧 탄탄대로를 달려온 그에게도 남모를 고민이 있을까. 처음 도전한 사극 드라마를 끝내고 지친 심신을 재충전 중인 그가 일과 사랑에 대해 허심탄회한 고백을 들려줬다.
사랑에 빠진 아프로디테  김태희
약속시각까지 한 시간이나 남았는데 김태희(33) 쪽에서 연락이 왔다. 촬영 장소에 이미 도착해 기다리고 있다는 전갈이었다. 기자가 도착하자마자 곧장 촬영을 신속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하고 있겠다는 설명이 뒤따랐다. 상대를 배려하는 매너도 대한민국 넘버원 스타답다.

7월 29일 오후 2시, 한강이 내다보이는 호텔 스위트룸에 들어서니 김태희는 촬영할 의상을 입어보고 있었다. 진홍색 원피스를 입고 인사를 건네는 그의 첫인상은 가시 돋친 장미를 입에 물고 탱고를 추는 스페인 무용수를 연상케 할 정도로 강렬했다.

이대로도 좋은데 그는 흰 도트 문양의 연두색 미니 원피스로 갈아입고서야 카메라 앞에 섰다. 한결 앳되고 상큼해 보였다. 44사이즈의 옷이 헐렁해 남은 품을 집게로 집은 뒷모습은 실소(失笑)를 자아냈지만, 잘록한 허리 라인과 깎은 듯 미끈한 각선미가 어우러진 앞태는 보는 이가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조금 뒤 그가 선보인 또 다른 의상은 광택이 은은한 연보라색 원피스. 이번엔 신비스러운 여신 분위기를 풍긴다. 대체 이 여자, 옷 고르는 기준이 뭘까.

“디자인 못지않게 색감을 눈여겨봐요. 어릴 때부터 색감에 관심이 많았어요.”

‘의류학과 학사’답다. 처음엔 좀 긴장한 빛이 감돌던 그의 안색은 화보 촬영이 진행되는 동안 차츰 환해졌다. 날이 갈수록 새록새록 차오르는 보름달처럼.

“포커페이스가 안 되는 얼굴이에요. 감정이 다 드러나요. 아까는 낯선 분위기 탓에 좀 긴장했는데 지금은 집에 온 듯 편해요. 제 얼굴에도 그렇다고 써 있지 않나요? 호호….”

사랑에 빠진 아프로디테  김태희
사랑에 빠진 아프로디테  김태희
사랑에 빠진 아프로디테  김태희
사랑에 빠진 아프로디테  김태희
장소협찬·W서울워커힐

신동아 2013년 9월 호

글·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관련기사

목록 닫기

사랑에 빠진 아프로디테 김태희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