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ot Star

미모와 가창력에 두 번 놀라다 다비치 강민경

  • 글·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미모와 가창력에 두 번 놀라다 다비치 강민경

  • 최근 눈에 띄게 급성장한 가수로 여성듀오 다비치의 강민경을 꼽는 이가 적지 않다. 한동안 ‘다비치 미모 담당’이라 폄훼하던 시선은 그가 KBS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왕중왕을 차지하자 이내 자취를 감췄다. 매혹적인 외모와 감성적인 보컬로 남심(男心)을 사로잡은 ‘무대 위 요정’ 강민경의 숨은 매력을 엿봤다.
미모와 가창력에 두 번 놀라다 다비치 강민경
얼굴에 우유를 바른 듯 뽀얀 피부가 광채를 발한다. 고운 목선과 늘씬한 팔다리는 여성미를 물씬 풍긴다. 한여름 무더위가 채 가시지 않은 8월 22일 오후, 동아일보 사옥을 찾은 여성듀오 다비치의 강민경(23)은 어느 각도에서 바라봐도 ‘간지’ 나는 미모의 소유자였다. 남자들이 왜 그토록 그를 좋아하는지 알 만했다.

화보 촬영에 앞서 그가 양해를 구했다. 인터뷰 일정을 두 차례 미룰 수밖에 없었던 개인적인 사정을 설명하며 거듭 “죄송하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싹싹하고 상냥한 데다 애교까지 섞인 말투로. 도리어 기자가 미안해질 지경이었다.

입고 온 핫팬츠 대신 초미니스커트로 각선미를 한껏 강조한 그는 탱크톱과 터틀넥 니트 베스트를 차려입고 카메라 앞에 섰다. 겹쳐 입은 웃옷 사이로 살짝 드러난 허리 옆 라인의 속살이 자세를 바꿀 때마다 시선을 끌었다. 다리를 꼬고 앉아 있어도 매끈한 상태를 유지하는 걸로 보아 운동으로 단련된 탄탄한 근육질인 듯했다.

“운동을 좋아해요. 틈날 때마다 즐겨요. 먹는 것을 하도 좋아해서 안 그러면 금방 살이 쪄요. 그래도 쉴 땐 체중이 불어요. 그것도 얼굴에 가장 먼저 살이 올라서 ‘화면발’이 안 받아요. 지금도 얼굴이 통통해 사진을 망칠까봐 걱정돼요.”

강민경은 이튿날 SBS ‘희망 TV’ 제작팀과 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 아비장으로 봉사활동을 떠났다. 현지에서 그가 아이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자 아프리카에서도 여전히 빛나는 미모와 봉사하는 고운 마음씨를 칭찬하는 댓글이 이어졌다.

미모와 가창력에 두 번 놀라다 다비치 강민경
미모와 가창력에 두 번 놀라다 다비치 강민경
미모와 가창력에 두 번 놀라다 다비치 강민경

신동아 2013년 10월 호

글·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관련기사

목록 닫기

미모와 가창력에 두 번 놀라다 다비치 강민경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