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세계수도문화연구회장 김일윤

‘경주는 실크로드의 시작과 끝’ 세계에 알렸다

  • 글·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사진·지호영 기자

세계수도문화연구회장 김일윤

세계수도문화연구회장 김일윤
“경주는 고대 실크로드의 출발지이자 종착지였습니다.”

한국인 학자의 일방적인 주장이 아니다. 지난 9월 ‘동서 고대 수도문화의 만남과 융합발전’을 주제로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국제 심포지엄에서 중국, 터키, 이탈리아 등 고대사학자들은 주제 발표를 통해 경주가 고대 실크로드의 동쪽 끝이었으며, 실크로드를 통해 세계 문화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는 것을 학술적으로 입증했다. 이 국제 심포지엄은 국제적으로 천년 고도(古都) 경주의 역사적 가치를 조명한 첫 행사로, 경주에 대한 세계인의 인식을 재정립하는 계기가 된 의미 있는 행사였다.

국제 심포지엄을 주최한 세계수도문화연구회(회장 김일윤)는 2011년 11월 창립한 연구재단이다. 김일윤 회장이 세계수도문화연구회를 만든 데에는 고향 경주에 대한 남다른 애향심이 한몫했다. 그는 경주지역에서 12·13·15·16·18대 국회의원을 지낸 5선 의원 출신이다. 김 회장은 협회를 만든 취지를 이렇게 설명했다.

“경주는 전 세계에 5개밖에 없는 옛 천년 수도입니다. 무엇보다 실크로드 서쪽 끝인 터키 이스탄불, 중간 지점인 중국 시안과 유대관계를 형성하며 세계 문화 발전에 크게 기여한 도시였습니다. 그런 경주에 대해 우리 국민은 물론 경주 시민조차 그동안 그 뛰어난 가치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자긍심을 갖지 못했던 게 사실입니다. 경주가 실크로드의 핵심적 위치에 있었다는 것을 학술 연구를 통해 밝힘으로써 경주에 대한 긍지와 자부심을 키우고, 세계가 자랑하는 경주로 만들고 싶었습니다.”

세계수도문화연구회는 두 개의 축으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경주, 터키 이스탄불, 이탈리아 로마, 중국 시안, 일본 교토 등 세계 옛 천년 수도 5곳을 중심으로 고대 인류 역사의 가치와 보존 방안을 연구하는 것이 그 하나이고, 34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수도를 중심으로 현대 수도의 현황과 미래 발전 이정표를 연구하는 것이 다른 하나다. 세계수도문화연구회는 그동안 관련 국제 심포지엄을 4차례나 개최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김 회장은 향후 연구회의 활동 범위를 더욱 확대해갈 계획이다.

세계수도문화연구회장 김일윤

지난 9월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국제세미나에서 김일윤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에 모인 학자들 사이에서 앞으로 매년 옛 천년 수도들을 학술적으로 조망하는 행사를 열자는 논의가 구체적으로 진행됐습니다. 우선 내년 11월에 경주에서 천년 도시들을 연구하는 학자들이 모두 모이는 국제 학술행사를 열기로 했습니다. 이를 계기로 5개 천년 도시를 연구하는 학자들을 중심으로 세계수도문화연구협의체를 발족하고, 이를 더욱 확대해 전 세계의 고대 및 현대 수도 문화를 연구하는 학자들의 글로벌 학술단체로 발전시키려고 합니다.”

경주를 ‘세계 천년 고도의 중심’으로 만들기 위해 비상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김 회장은 경기여상, 경주신라고, 서라벌대, 경주대를 설립한 교육자이기도 하다. 최근엔 교육부 4년제 예술학사 인정 교육기관인 KAC한국예술원을 설립해 내일의 한류 스타를 육성하는 데에도 진력하고 있다.

신동아 2013년 12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세계수도문화연구회장 김일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