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기억하라! Remember 1982’ 펴낸 전 야구기자 김수인

  • 글·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기억하라! Remember 1982’ 펴낸 전 야구기자 김수인

‘기억하라! Remember 1982’ 펴낸 전 야구기자 김수인
김수인(61) KPR 미디어본부장이 프로야구 뒷얘기를 엮은 ‘기억하라! Remember 1982’를 펴냈다. ‘인물로 본 프로야구 32년 역사’다. 그는 ‘스포츠조선’ 야구부장, 야구대기자를 지냈다. 20년 가까이 프로야구 현장을 누볐다. 시대를 풍미한 야구선수들의 숨은 일화는 때로는 배꼽 잡게 웃기고, 때로는 눈물 맺힐 만큼 슬프다. 책에 나오는 뒷얘기 중 하나를 소개한다.

1990년 가을, 그는 서울 르네상스호텔에서 은퇴 후 한참이 지난 이해창, 장명부 씨를 우연히 만났다. 이 씨는 사업 실패로, 장 씨는 카지노 도박으로 돈을 날려 조직폭력배들에게 돈을 꿔 생활했다. 조직폭력배들은 이들이 빚을 갚지 못하자 매일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호텔 커피숍에 나와 있으라는 벌칙을 내렸다. 두 사람이 커피숍에서 벌서는 모습을 그가 이날 목격한 것.

“1986년 5월부터 800경기 넘게 취재했습니다. 당시의 취재수첩과 기억에 의존해 책을 썼어요. 자료를 통해 내용을 더욱 풍성하게 했고요. 발품 팔아 취재한 것은 기억에서 사라지지 않습니다. 우리 세대가 지금 기자들보다 더 치열했던 같아요. 감독, 코치, 선수들과 함께 술 마시고, 고스톱 치면서 취재한 내용이 책에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1994년 김영삼 대통령 시구 특종 비화, 정치권 청탁에 힙입어 감독직에 오른 인사 이야기 , ‘야신(野神)’ 김성근 감독의 탄생, 박찬호 선수에게 100만 원짜리 밥을 사준 사연, 김응용 감독과의 떨리던 첫 만남, 구본능 총재 등 한국야구위원회(KBO) 역대 수장들과 관련한 뒷얘기 등도 책을 통해 만날 수 있다.

그는 홍보회사 KPR에서 일하면서 유어스테이지(www.yourstage.com)에 시니어를 위한 건강 칼럼, ‘파이낸셜뉴스’에 ‘김수인의 쏙쏙 골프’를 연재하고 있다.

입력 2014-01-23 14:18:00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기억하라! Remember 1982’ 펴낸 전 야구기자 김수인

댓글 창 닫기

2018/0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