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평화의 소녀상’ 만든 조각가 부부 김운성·김서경

  • 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사진·박해윤 기자

‘평화의 소녀상’ 만든 조각가 부부 김운성·김서경

‘평화의 소녀상’ 만든 조각가 부부 김운성·김서경
1월 1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추모하는 취지의 ‘평화의 소녀상’이 경남 거제문화예술회관 소공원에 세워졌다. 서울 일본대사관 앞(사진)과 미국 글렌데일 시에 이어 세 번째다. 소녀상을 만든 김운성(50), 김서경(49) 부부는 “이 일은 우리에게 축복이자 사명”이라고 말한다. “1991년 김학순 할머니의 증언을 듣고 가슴이 아팠어요. 뭔가 함께하고 싶었는데 그럴 기회가 없었어요. 20년 동안 마음의 빚을 지고 살다 2011년 용기를 내 정대협을 찾은 게 계기가 되었죠.”

당초 수요집회 1000회를 맞아 평화비를 세우려던 정대협의 계획은 이들 부부의 제안으로 소녀상으로 바뀌었다. 사과는커녕 반성의 기미도 보이지 않는 일본의 행태에 화가 나 눈을 부릅뜨고 있지만 감정 표출은 억제하는, 그래서 슬픔과 분노가 더 진하게 느껴지는 소녀상은 우리 국민은 물론 세계인에게 공감과 감동을 주기에 충분했다.

“거제시 소녀상은 모습을 조금 바꿨어요. 일본은 소녀상 철거운동을 집요하게 벌이는 등 갈수록 노골적인 극우 노선을 걷고 있어요. 더구나 교학사의 역사교과서는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일본 극우 교과서보다도 더 상처를 줬죠. 이런 흐름에 강하게 맞서겠다는 의지를 표현하기 위해 서 있는 자세로 바꿨어요. 그리고 진실 규명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상징으로 파랑새를 손에 꼭 쥔 모습으로 만들었죠.”

그동안 국내외 여러 곳에서 소녀상을 세우겠다는 제안이 들어왔다. 대부분 일본의 교묘하고도 강력한 방해로 무산됐지만 올해 한두 곳에는 세워질 것 같다고 희망을 피력했다. “소녀상이 더 많이 세워졌으면 좋겠어요. 더는 이런 반인륜적인 범죄가 일어나지 않고, 일본이 자신들의 잘못을 깨닫고 진심으로 사과할 수 있도록.”

신동아 2014년 3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평화의 소녀상’ 만든 조각가 부부 김운성·김서경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