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지영 기자의 Hot Star

“섹시하다고요? 여자에겐 최고 찬사죠”

다재다능한 ‘꿀 배우’ 유인나

  • 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섹시하다고요? 여자에겐 최고 찬사죠”

2/5
“지고지순한 남자가 좋아”

“섹시하다고요? 여자에겐 최고 찬사죠”

‘온스타일’ 인기 프로그램 ‘겟잇뷰티’ MC 유인나.

유세미는 어릴 때부터 천송이만을 바라보는 이휘경(박해진 분)을 짝사랑한다. 실제로 그도 세미처럼 친구의 남자를 좋아한 적이 있을까.

“친구의 남자를 좋아한 적도 없지만 친구가 제 남자친구를 좋아한다면 당분간은 둘 다 못 볼 것 같아요. 세미가 휘경을 좋아하는 것만큼 깊이 사랑한다면 당분간 좀 안 보고 살아야 하지 않을까요. 그 대신 시간이 지나면 친구는 보겠죠. 남자는 버리고, 호호.”

▼ ‘별그대’가 실제 상황이라면 두 꽃미남 도민준(김수현 분)과 이휘경 중 누가 더 좋은가요.

“도민준은 외계인이라서 택하지 않을 거예요. 갑자기 사라졌다 나타나기를 반복하는 것도, 너무 완벽하게 멋진 것도 몹시 불안할 것 같아요. 만약 휘경이 좋아하는 상대가 세미라면 그런 지고지순한 남자, 완전 좋죠.”



▼ 마음에 드는 이성에게 적극 구애하나요.

“그렇진 않아요. 짝사랑도 안 좋아해요. 둘 다 서로 사랑해야 행복하잖아요. 좋아하는 사람이 생기면 적당히 호감을 표시하면서 천천히 거리를 좁혀가는 스타일이에요. 적극적이지 못해서 먼저 고백하지 않아요.”

현재 그는 군복무 중인 배우 지현우와 교제 중이다. 두 사람은 2012년 ‘인현왕후의 남자’에서 상대역으로 호흡을 맞추다 사랑에 빠졌다. 유인나는 그해 6월 ‘볼륨’을 진행하며 둘의 관계를 알렸다.

▼ 연애할 때 애교가 작렬할 것 같아요.

“원래 애교가 많아요. 특히 아빠나 가족과 있을 때 애교가 많아지는 것 같아요. 막내기도 하고 어릴 때부터 엄마아빠한테 배운 걸 막 떠들거나 보여주는 걸 좋아했어요.”

▼ 사랑 경험이 연기에 도움이 되나요.

“사랑 경험뿐 아니라 슬픔, 분노 등 살면서 느끼는 모든 감정이 도움이 돼요. 경험에서 나오는 힘이 큰 것 같아요. 저도 분노할 땐 무서워져요. 막 화내고 욕도 하고 큰 소리도 내고.”

‘별그대’ 후유증

▼ 여배우는 스트레스를 엄마한테 많이 풀더라고요.

“맞아요. 엄마한테 자꾸 짜증을 내게 돼요. 힘든 날에는 아무것도 아닌 일로도 그래요. 엄마가 ‘밥 먹을래?’ 하고 물으면 ‘안 먹어’ 하면 되는데 ‘내가 지금 밥 먹게 생겼어. 두 시간 자고 나가야 하는데 밥 먹고 소화시키고 30분 자고 나가면 나는 또 언제 자라고. 안 먹는다니까’ 이렇게 말도 안 되게요. 그런데도 엄마는 같이 화내는 게 아니라 ‘알았어’ 하세요. 엄마가 돌아서자마자 후회가 밀려와요. 너무 죄송해서 바로 문자를 보내죠. ‘엄마, 내가 짜증 낸 거 신경 쓰지 마, 오늘 이런저런 것 때문에 피곤해서 그런가봐. 미안해’ 하고요. 제 잘못을 빨리 시인하는 편이에요.”

▼ 괴로울 때 술로 풀지는 않나요. 예전에 ‘청하’ CF모델을 해선지 술이 세 보여요.

“되게 잘못 보셨어요. 술도 못 마시고, 1년에 가는 술자리도 한두 번밖에 안 돼요. 쫑파티라든지 미팅 같은 때만 마시죠. ‘별그대’ 감독님과 첫 미팅을 할 때도 맥주 한 잔 마시고 만취한 사람처럼 얼굴이 새빨개졌어요. 원래 한 잔을 다 못 마시는데 그날 감독님과 얘기가 잘 통해서 한 잔을 다 마셨거든요. 결국 매니저 부축 받으면서 집에 갔죠.(웃음)”

▼ ‘별그대’가 ‘볼륨’ 진행에도 영향을 끼쳤나요.

“많이요. 청취자들에게 미안했어요. 원래 무척 밝고 에너지가 넘치는데 ‘별그대’ 촬영을 앞두거나 막 끝내고 가서 진행할 때는 대사를 계속 되뇌다보니까 절로 슬퍼졌어요. 대사 중에 아픈 말이 많거든요. 라디오 부스 안에서는 억지로라도 기운 내려고 애썼어요.”

▼ ‘좋은 캐릭터’를 판별하는 기준이 뭔가요.

“내가 잘할 수 있는지, 진정 하고 싶은지, 작품의 흐름이 깨지지 않게 잘 어울리는지를 봐요. 작가선생님은 그 작품을 쓰는 동안 먹는 둥 마는 둥 하며 수없이 고민하고 숱한 수정 작업을 거쳤을 거고, 잠도 못 주무셨을 거예요. 감독님도 마찬가지로 힘들게 계획해서 찍으시는 거고요. 근데 만약 제가 자신도 없으면서 과욕을 부려 누를 끼친다면 더 못 견딜 일일 것 같아요.”

2/5
김지영 기자 │kjy@donga.com

관련기사

목록 닫기

“섹시하다고요? 여자에겐 최고 찬사죠”

댓글 창 닫기

2019/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