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고기능·저가격 3D 프린터 개발한 카이스트 대학생들

  • 글·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사진· 카이스트 제공

고기능·저가격 3D 프린터 개발한 카이스트 대학생들

고기능·저가격 3D 프린터 개발한 카이스트 대학생들

보급형 델타 3D 프린터 ‘뉴런’을 개발한 카이스트 학생들. 왼쪽부터 김원회, 서석현, 최종훈, 조성현 씨.

카이스트 재학생 서석현(전산학과 3학년), 조성현(기계공학과 3학년), 최종훈(기계공학과 2학년), 김원회(기계공학과 2학년) 씨 등이 ‘뉴런’이라는 이름의 보급형 델타 3D 프린터를 개발해 관련 업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기존 3D 프린터의 단점을 크게 개선하고도 공급가격을 획기적으로 낮췄기 때문.

‘뉴런’은 기존 3D프린터가 좌우로만 움직이는 단점을 극복, 상하좌우로 움직일 수 있게 개발해 곡선형태의 제품도 완성도 높게 생산할 수 있다. 모터 사용량도 평준화해 프린터 수명을 대폭 늘렸고, 좌우 대칭형 구조로 설계해 생산 단가를 기존 제품의 3분의 1 (900달러) 수준으로 낮췄다.

“기존 3D 프린터는 고가인데도 여러모로 사용하기 불편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3D 프린터를 만들어보자는 생각에서 제품 개발에 매달렸습니다.”

지난 11월 제1회 3D 프린팅 코리아 대회에 출품한 ‘뉴런’은 업계 관계자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한국3D프린팅협회에서 100대를 선주문했고, 캐나다와 미국 바이어들은 자국 내 대리점 개설을 요청했다.

카이스트 학생들은 제품 생산 기업과 손잡고 (주)카이디어를 설립, 본격적인 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다. 필요한 제품을 그때그때 만들어 쓸 수 있는 3D 프린터는 머지않은 장래에 TV, 냉장고, 세탁기처럼 가정마다 없어서는 안 될 필수품으로 자리매김할 가능성이 크다. ‘뉴런’이 3D 프린터의 한류를 주도하며 세계시장으로 뻗어갈지 기대된다.

신동아 2015년 1월 호

글·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사진· 카이스트 제공
목록 닫기

고기능·저가격 3D 프린터 개발한 카이스트 대학생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