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6·25공원국민운동본부 신임 이사장 한상대

  • 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6·25공원국민운동본부 신임 이사장 한상대

6·25공원국민운동본부 신임 이사장 한상대
한상대 전 검찰총장이 4월 27일 (사)6·25공원국민운동본부 이사장에 취임했다. 미국 워싱턴DC 한복판에도 한국전쟁 기념공원이 있는데, 정작 한국 어디에도 6·25를 기억하고 추념할 공간이 없다. 씁쓸한 현실이다. 6·25공원국민운동본부는 추념공원 건립을 목표로 2013년 창립됐다.

한 이사장은 취임사에서 “오늘의 대한민국은 6·25전쟁에서 자유진영이 승리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자유와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젊음을 바친 수많은 국내외 참전용사와 이름 없는 영웅들의 자유사랑과 애국정신을 두고두고 기림으로써 그 은혜에 보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청소년들이 조국에 대해 더 큰 자긍심을 갖고 통일한국의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역사를 제대로 보존하고 가르치는 것은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6·25공원국민운동본부는 6·25전쟁 최대 격전지였던 강원도 양구군 내 펀치볼에 추념공원을 건립하기로 양구군과 협약을 체결했다. 그 첫 사업으로 6월 20일 펀치볼 현장에서 참전국의 이름을 새겨 넣은 ‘펀치볼 6·25둘레길(Korean War Trail)’ 표지석 설치 행사를 한다.

한 이사장은 2011년 8월부터 2012년 11월까지 검찰총장을 지냈으며, 퇴임 후 북한인권 및 탈북자인권단체인 물망초 고문,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초빙교수로 활동 중이다.

입력 2015-05-22 13:29:00

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목록 닫기

6·25공원국민운동본부 신임 이사장 한상대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