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MeToo, 세상을 바꾸다 |

“여성이 먼저 시작한 모두를 위한 운동”

송화선의 이 사람 | 이윤택·김기덕 성폭력 사건 피해자 변호인 이명숙 한국여성아동인권센터 대표

  •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여성이 먼저 시작한 모두를 위한 운동”

1/3
  • ● 도가니, 나영이, 울산·칠곡 사건 담당 변호사
    ● 이윤택 성폭력 피해자들, ‘선생님’ 고발하며 눈물
    ● “고발해봤자 안 된다”는 조언, 피해자 상처 키우는 일
    ● 판례 문제 있으면 바꾸고, 법 필요하면 만들어야
[지호영 기자]

[지호영 기자]

1월 26일, 서지현 검사가 검찰 내부 게시판에 상사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고발했다. 이후 본격적으로 시작된 국내 #MeToo(미투) 운동이 3월 16일로 50일을 맞는다. 그사이 유력한 차기 대선주자로 꼽히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정계 은퇴를 선언하고, 고은 시인의 시가 교과서에서 퇴출됐으며, 사진작가 배병우가 창작스튜디오를 폐쇄하는 등 미투 운동이 사회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한국을 대표하는 예술가로 평가받던 연극연출가 이윤택, 영화감독 김기덕 등이 작업 현장에서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은 피해자의 고발로 현재 법적 절차가 진행 중이다. 이 두 사건 피해자를 지원하고 있는 이명숙(55) 변호사(한국여성아동인권센터 대표)를 만났다. 이 변호사는 그동안 ‘도가니 사건’(장애인학대) ‘울산·칠곡 사건’(아동학대) ‘나영이 사건’(아동성폭력) 등 우리 사회를 떠들썩하게 했던 여러 인권침해 사건 변호를 맡아 피해자 보호와 피해 구제에 앞장서온 인물이다. 2014년 세월호 참사가 발생했을 때는 대한변호사협회 세월호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피해 학생 및 가족에 대한 법률 지원 활동을 벌였다. 그가 이번에는 미투 사건 ‘해결사’로 나선 것이다. 최근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이 변호사를 만난 건 3월 8일 여성의 날, 오후 8시가 넘은 시간이었다.


1/3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목록 닫기

“여성이 먼저 시작한 모두를 위한 운동”

댓글 창 닫기

2018/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