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선집중

강에 빠진 시민 구한 김용우 해군 중령

“국민 생명 지키는 건 군인의 본업”

  •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강에 빠진 시민 구한 김용우 해군 중령

[LG그룹 제공]

[LG그룹 제공]

7월 27일 서울 성동구 옥수나들목 근처 한강변에서 운동하던 김용우(51) 해군 중령은 물에 빠져 허우적대는 시민을 발견했다. 물가에서 150m가량 떨어진 곳이었지만, 김 중령은 근처에 비치된 구명환을 메고 지체 없이 사고 현장에 다가갔다. 시민을 무사히 구조한 뒤엔 조용히 자리를 떴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신원을 물었을 때 “해군 출신입니다”라고만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뒤늦게 선행이 알려지면서 김 중령은 8월 9일 LG복지재단이 수여하는 ‘LG 의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그는 LG복지재단 측에 “평시에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 군인의 본업”이라며 “다른 군인도 나와 같은 상황에 있었다면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상금 1000만 원도 ‘바다사랑 해군장학재단’에 기부할 계획이다. 

LG 의인상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LG회장 뜻에 따라 2015년 제정됐다. 그해 3명, 이듬해 25명, 2017년 30명이 각각 이 상을 받았다. 올해도 브레이크가 풀려 비탈길에서 미끄러지는 자동차를 온몸으로 멈춰 세워 차에 타고 있던 초등학생들을 구한 황창연(50) 씨, 고속도로에서 운전자가 의식을 잃은 채 질주하고 있던 화물차를 고의 충돌해 멈춰 세운 박세훈(44) 씨, 화마에 휩싸인 오피스텔 화재 현장에 뛰어들어 유독가스에 질식된 시민을 구한 김해원(49)·김영진(44)·박재홍(30) 씨 등이 LG 의인상을 받았다. LG복지재단은 앞으로도 우리 사회의 의인을 꾸준히 발굴, 지원할 계획이다.


신동아 2018년 9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강에 빠진 시민 구한 김용우 해군 중령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