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선집중

KAIST 교수 이상엽

‘환경 분야 노벨상’ 에니상 수상

  •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KAIST 교수 이상엽

[KAIST 제공]

[KAIST 제공]

이상엽(54) 한국과학기술원(KAIST) 생명화학공학과 특훈교수가 최근 ‘에니상(Eni Awards) 수상자’로 선정됐다. 환경 및 에너지 분야에서 혁신적 연구 성과를 낸 학자에게 수여하는 이 상은 2008년 이탈리아 에너지 기업 ‘에니’가 제정했다. 시상식은 10월 22일 이탈리아 퀴리날레 궁전에서 열리며, 이 자리에는 세르지오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도 참석할 예정이다. 

이 교수는 미생물을 이용해 친환경 화학물질을 생산하는 ‘시스템 대사공학’ 분야의 석학으로, 인류가 직면한 환경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다는 평을 듣는다. 그동안 미생물을 활용해 휘발유, 나일론, 플라스틱 생산 기술 등을 개발해왔다. 

지난해 각 분야에서 논문이 가장 많이 인용된 상위 1% 연구자에게 주어지는 ‘2017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에 선정되는 등 연구의 양과 질 면에서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는다. 이에 따라 지난해 ‘대한민국 최고 과학기술인상’을 받았고, 한국인 학자로는 최초로 미국 국립발명학술원(NAI) 펠로에 선임되기도 했다. 

이외에도 2012년 ‘마빈 존슨상’, 2016년 ‘제임스 베일리상’을 각각 아시아인 최초로 수상하는 등 수상 실적이 화려하다. 그러나 이 교수는 지난해 ‘동아일보’와 한 인터뷰에서 “그동안 많은 상을 받았지만 가장 기억에 남고 의미 있는 건 1998년 받은 ‘제1회 젊은 과학자상’”이라며 “내 연구가 우리 국민에게 인정받았다는 게 감동적이었고, 그 힘이 지금까지 연구에 집중하게 만드는 원동력이 됐다”고 밝혔다. 이번 수상에 대해서는 “우리 연구실에서 학생 연구원들과 함께 노력해 얻은 연구결과들이 세계 학계와 기업에서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바이오 기반의 친환경 물질 개발을 통해 환경 및 차세대 에너지 관련 분야 발전에 공헌하겠다”고 밝혔다.


신동아 2018년 10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KAIST 교수 이상엽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