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한풍한류(漢風韓流) 아카데미’ 설립 이춘일 베이징조선족기업가협회장

  • 글·배수강 기자 bsk@donga.com, 사진·지호영 기자

‘한풍한류(漢風韓流) 아카데미’ 설립 이춘일 베이징조선족기업가협회장

‘한풍한류(漢風韓流) 아카데미’ 설립 이춘일 베이징조선족기업가협회장
“한풍(漢風, 중국풍)과 한류(韓流)의 만남, 기대하세요.”

한류에 푹 빠진 중국 젊은이들이 중국판 한류라 할 ‘한풍’ 스타가 돼 한국을 찾게 될 듯하다. 베이징조선족기업가협회장인 이춘일(55) 한풍한류(漢風韓流)아카데미(hanfenghanliu.com) 대표는 한국과 중국 젊은이들을 양국에 교차 상륙시키는 ‘한풍한류 프로젝트’를 벌이고 있다.

“중국 젊은이들이 한국의 체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훈련받은 뒤 한풍한류의 주인공이 될 수 있도록 할 겁니다. 한국의 예비 스타들도 중국 대중예술 시장에 뛰어들 수 있게 적극 도울 거고요.”

이춘일 대표는 이를 위해 한국의 대학과 유명 연예기획사, 파주 한류트레이닝센터 등과 업무협약을 맺은 뒤 지난 5월 베이징에 한풍한류 아카데미를 열었다. 보컬·댄스·밴드 연습실 등을 갖췄고, 심사를 거친 40여 명의 연습생이 한국의 체계적인 프로그램에 따라 맹훈련 중이다. 9월에는 한국 대학, 연예기획사와 공동으로 베이징에서 오디션을 열어 한풍 예비 스타 10명을 발굴했다. 첫 오디션인데도 100명이 넘는 중국 젊은이가 참여해 성황을 이뤘다. 이들은 일정 기간 훈련을 받은 뒤 한중 무대에 데뷔하거나, 실력 있는 한국 예비 스타들과 함께 활동하게 된다.

“한국 대중예술 관계자들은 ‘아카데미는 돈이 안 되니 연예기획사를 차려라’고 하더군요. 돈만 벌겠다면 휴대전화 한 대 들고 기획사를 운영할 수도 있지만, 지속적인 한중 문화교류를 위해선 연습생들을 제대로 가르치는 정직한 회사부터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신뢰를 쌓아야 진정한 교류로 이어지니까요.”

이 대표는 중국 연예 지망생들을 한국 대학의 실용예술, 패션, 미용 관련 학과에 입학시키거나 오디션에 참여시키는 등 다채로운 사업 아이디어를 실행에 옮기고 있다. 이와 함께 한국 예비 연예인들의 중국 시장 진출 교두보가 될 것도 자처한다. 한풍한류 아카데미는 10월 30~31일 경기 여주에서 열리는 제1회 국제대학가요제(MBC 대학가요제 후신) 중국 사무국도 맡았다.

‘한풍한류(漢風韓流) 아카데미’ 설립 이춘일 베이징조선족기업가협회장

박근혜 대통령(앞줄 가운데)이 2015 세계한인회장대회에서 기념촬영을 했다. 박 대통령 뒤가 이춘일 대표.

“한국에는 200여 개 대학에 대중예술을 가르치는 학과가 개설돼 있지만, 중국엔 2000개 넘는 대학 중 실용예술학과가 한 곳도 없어요. 재능 있는 중국 젊은이들이 고교 졸업 후 길거리 공연을 하거나 꿈을 포기할 수밖에요. 이젠 이들이 한국에서 공부한 뒤 데뷔할 수도 있고, 경쟁이 치열한 한국에서 좀체 기회를 못 갖는 한국 예비 스타들은 중국 시장 진출을 모색할 수 있습니다. 양국 젊은이들이 두 나라 무대를 오가며 꿈을 이루게끔 돕고 싶어요.”

그는 7~8년 전만 해도 한류가 시들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젠 그 생각이 틀렸다고 단언한다.

“한국의 음악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보면 1라운드 통과자가 2라운드에 진출할 때 완전히 다른 뮤지션으로 변신합니다. 한류는 이처럼 불꽃 튀는 경쟁 속에서 새로운 흥밋거리를 꾸준히 만들어내죠. 중국도 한국처럼 경쟁을 시작했으니 한풍한류는 활기차게 지속될 겁니다.”

재중교포인 이 대표는 옌볜대 언어학과를 졸업한 뒤 출판사에 근무하다가 1992년 한중수교 이후 북경신홍광고유한공사를 설립해 광고사업을 시작했다. 현대자동차, 삼성, SK 등과 파트너로 일했고, 중국판 ‘장학퀴즈’인 ‘SK장위안방(壯元榜)’을 기획하면서 중국 방송관계자들과 폭넓게 교류했다. 북한과의 합작 식당인 ‘대동강회관’을 운영하며 북한 문화공연을 소개하는가 하면, 지난 9월에는 국가 1급 배우인 중국동포 최경호 단독 콘서트를 중국 문화부 주관으로 개최하는 등 30여 년간 문화사업에 종사했다. 그는 10월 5~8일 재외동포재단이 주최한 2015 세계한인회장대회 참석차 한국을 찾았다.

신동아 2015년 11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한풍한류(漢風韓流) 아카데미’ 설립 이춘일 베이징조선족기업가협회장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