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유방암 퇴치 나선 미스코리아 모임 녹원회

  • 글·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사진·박해윤 기자

유방암 퇴치 나선 미스코리아 모임 녹원회

유방암 퇴치 나선 미스코리아 모임 녹원회

녹원회 권정주 회장(왼쪽)과 김미숙 부회장.

미스코리아들이 유방암 퇴치에 나섰다. 미스코리아 출신들의 모임인 녹원회는 10월 26일 강원도 춘천 더 플레이어스 컨트리클럽에서 ‘핑크리본 자선 골프대회’를 열어 모은 수익금 1000만 원을 제일병원 여성암센터에 전달했다.

“유방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치유가 가능한데 아직 잘 모르는 여성이 많아요. 방치하다가 말기까지 악화돼 목숨을 잃기도 하죠. 홍보의 필요성을 절감했어요.”

올해로 6년째 녹원회를 이끄는 권정주(44) 회장의 말이다. 녹원회 회원 중에도 유방암에 걸렸다가 완치한 사례가 있다. 1979년 미스코리아 선 홍여진 씨다. 이어진 권 회장의 설명.

“(홍씨는) 조기에 알았으면 더 빨리 치유할 수 있었고, 식습관만 제대로 관리했으면 걸리지 않았을 것이라고 해요. 이런 얘기들을 알리고 싶다고 해서 저희 홍보대사를 맡게 됐죠.”

녹원회는 이번 행사를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매년 열어 유방암 퇴치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녹원회는 그동안 다양한 봉사활동을 해왔다. 주로 여성 장애인과 백혈병 환자, 미혼모, 소아암 아동, 독거노인 등 소외계층의 여성과 아동, 노인이 대상이었다. 그러다 여성을 위한 좀 더 구체적인 활동을 고민한 끝에 국내 여성암 발병률 1위인 유방암 관리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자가 검진의 중요성을 알리기로 했다. 녹원회가 2013년 서울시 사단법인으로 새롭게 출범한 것도 더욱 적극적인 봉사활동에 나서는 계기가 됐다.

유방암 퇴치 나선 미스코리아 모임 녹원회
이전까지 녹원회는 소소한 봉사활동을 하는 친목 모임 수준이었다. 내년이면 미스코리아 대회 60주년. 본선 수상자가 한 해에 7명 정도 나온다는 점을 고려하면 회원 수는 400명이 넘는다. 이들 중 봉사활동을 하는 이는 불과 10명 안팎. 임원도 회장, 부회장, 총무가 전부였다.

“예전에는 봉사라는 게 고아원에 과자 사가지고 가서 놀아주는 정도였는데, 이제 그런 시대는 지났잖아요. 제대로 봉사하려면 기금을 모아야 하고, 그러려면 법인이라는 단체성을 확보하는 게 무엇보다 필요했어요.”

사단법인이 되면서 많은 것이 변했다. 정관이 만들어지고, 회장·부회장, 총무, 이사, 감사 등 임원만 15명으로 늘었다. 회원 참여도도 높아져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회원이 40~50명에 이른다. 녹원회는 ‘핑크리본 자선 골프대회’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마라톤과 걷기대회, 바자회, 패션쇼 등 유방암 퇴치를 위한 다양한 행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권 회장의 임기는 올해 말까지. 내년부터는 초대 회장 겸 고문으로 물러나고, 김미숙(42) 부회장이 회장을 맡는다. 김 부회장에겐 이제 새로운 숙제가 주어졌다.

“사단법인이 되면서 녹원회가 직접 주관해서 봉사활동도 할 수 있게 됐고, 회원들도 더 자부심을 갖는 것 같아요. 이제 지정 기부단체로 등록하는 것이 그다음 숙제예요. 그래야 기부금을 모아 더 의미 있는 일을 할 수 있을 테니까요.”

신동아 2015년 12월 호

글·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사진·박해윤 기자
목록 닫기

유방암 퇴치 나선 미스코리아 모임 녹원회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