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서울 새 브랜드 ‘I·SEOUL·U’ 산파역 김동경 서울시 도시브랜드담당관

  • 글·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사진·박해윤 기자

서울 새 브랜드 ‘I·SEOUL·U’ 산파역 김동경 서울시 도시브랜드담당관

서울 새 브랜드 ‘I·SEOUL·U’ 산파역 김동경 서울시 도시브랜드담당관
서울의 새 브랜드 ‘I·SEOUL·U’가 탄생했다. 서울시 도시브랜드담당관 김동경(49) 과장은 “도시 브랜드는 도시 마케팅의 중요한 수단으로 부상했다”며 “새 브랜드가 서울의 도시경쟁력과 시민의 자긍심을 높일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 과장은 현대그룹 금강기획 출신 홍보전문가로 2008년 서울시에 임용됐다.

‘I·SEOUL·U’는 시민이 만들고 시민이 결정했다. 서울시는 ‘서울다움’을 주제로 ‘서울 브랜드 아이디어 공모전’을 열어 1만6147건의 시민 아이디어를 받았다. 시민 투표와 시민·전문가 심사를 거쳐 최종 3건 중 ‘I·SEOUL·U’가 선정됐다.

“I·SEOUL·U는 서울을 중심으로 나와 네가 이어지는 공존을 의미하고, ‘I’ 옆의 붉은 점은 열정, ‘U’ 옆의 푸른 점은 여유를 상징합니다. SEOUL 중간의 알파벳 ‘O’를 한글 ‘이응’과 결합해 서울이 세계적이면서 대한민국 대표 도시임을 형상화했습니다.”

새 브랜드를 놓고 논란도 벌어졌다. 김 과장은 “‘Hi Seoul’ ‘Yes Tokyo’처럼 수식어 중심의 명확한 이미지를 지닌 브랜드에 익숙해진 때문인 듯하다”고 했다.

“새 브랜드는 하나의 의미로 못박지 않고 받아들이는 이에게 다양한 해석과 이해의 문을 열어뒀습니다. 영문법에 맞지 않다는 지적도 있지만, 여러 영어 전문가를 통해 현대 영어에서 충분히 통용 가능한 표현이라는 답변을 얻었습니다.”

새 브랜드는 시민에게 개방된다. 최소한의 기준만 지키면 디자인과 형태를 활용하고 상품화할 수도 있다. 그는 “시민의 브랜드인 만큼 시민이 적극 활용하고 가꿔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브랜드로 함께 키우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신동아 2015년 12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서울 새 브랜드 ‘I·SEOUL·U’ 산파역 김동경 서울시 도시브랜드담당관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