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피아니스트 카티아 부니아티쉬빌리

‘조지아의 新星’

  • 글·정현상 기자 | doppelg@donga.com, 사진제공·빈체로

피아니스트 카티아 부니아티쉬빌리

피아니스트 카티아  부니아티쉬빌리
나뭇가지 사이로 햇살 간간이 비치고 작은 새소리 이어지는 숲 속 빈터. 마흔 명 남짓한 관객 앞에서 미녀 피아니스트가 쇼팽, 바흐, 브람스를 연주한다. 조지아 출신 카티아 부니아티쉬빌리(29)의 열정적이고도 꿈결 같은 ‘숲속 콘서트(Das Waldkonzert)’. 이 유튜브 동영상은 자연과 어우러진 클래식의 매력을 실감케 한다.

6월 24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그를 만날 수 있다. 부니아티쉬빌리는 스위스에서 가장 오래된 오케스트라(1896년 창단)인 루체른 심포니 오케스트라(제임스 개피건 지휘) 협연으로, 그리그 피아노협주곡 a단조(op.16)를 연주한다. 둔중한 팀파니 음에 이어 터질 듯 강렬한 건반 터치가 인상적인 1악장(알레그로 몰토 모데라토), 몽환적인 2악장(아다지오), 피날레인 3악장으로 구성된다.

부니아티쉬빌리는 5개 국어에 능통한 재원. 영국 클래식FM은 ‘젊은 마르타 아르헤리치’라고 극찬했다. 2012년 독일권 최고 음악상인 에코 클래식상 신인상을 받았으며 우아하고 강렬한 표현력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비평가들의 호불호가 엇갈리지만 자신만의 매력이 가득한 음악 세계를 펼쳐 보인다. “문학, 미술, 자연 등 상이한 장르를 음악과 연결하는 작업이 나를 자극한다”는 그가 최근 출시한 네 번째 음반 ‘만화경’에는 무소르그스키의 ‘전람회의 그림’ 등이 담겼다.



신동아 2016년 6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피아니스트 카티아 부니아티쉬빌리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