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nterview

“기업가정신 퍼뜨려 성장동력 만듭니다”

이경숙 아산나눔재단 이사장

  • 정현상 기자 | doppelg@donga.com

“기업가정신 퍼뜨려 성장동력 만듭니다”

1/2
  • ● 33만 명 찾은 창업지원센터 ‘마루180’
  • ● 6000억 기금, 창업·취약계층 지원
  • ● 기업가정신과 섬기는 리더십
“기업가정신 퍼뜨려 성장동력 만듭니다”

[김성남 기자]

“세상을 밝게 맑게 바르게 보고 이 사회에 보탬이 될 목적으로 살면 할 일은 태산처럼 많다.”

아산(峨山) 정주영 전 현대그룹 회장이 남긴 말이다. 그의 도전·창조 정신을 계승한 ‘기업가정신(Entrepreneurship)’ 확산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는 아산나눔재단이 창립 5주년을 맞아 ‘스타트업의 요람’으로 주목받고 있다. 아산재단을 이끄는 인물은 이경숙 전 숙명여대 총장. 총장 재직 시절 창의와 실험정신으로 대학의 면모를 크게 바꾼 그가 지난해 말 이사장을 맡아 재단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초기 창업자들의 입주 공간인 마루(MARU)180을 아세요? 꿈을 실현하는 곳이라 거기서 만나는 청년들 얼굴이 다 밝고, 아주 활기가 있어요.”



86개 스타트업 지원

이경숙 이사장은 아산재단 창업지원센터 소개에 신바람이 났다. 재단의 본부 사무실은 서울 종로구 북촌로에 있지만, 재단의 설립 취지를 이행하고 관련 활동이 실제로 이뤄지는 대표적인 곳이 강남구 역삼동에 있는 마루180이다. 2014년 4월 개관해 그간 86개의 스타트업을 지원했고, 1900억 원의 간접투자 효과를 창출했다. 방문객은 33만여 명에 달할 정도로 큰 관심을 모았다.

아산재단은 사업화 아이디어를 가진 창업자를 위해 마루180에 ‘사업 공간’을 제공한다. 선정된 업체는 최장 18개월까지 창업 지원 공간을 이용할 수 있다. 이곳을 통해 성장한 플리토(번역 플랫폼 운영), 드라마앤컴퍼니(명함 관리 앱 개발), 망고플레이트(맛집 검색·추천 서비스 제공) 등은 특히 장래가 촉망되는 스타트업이다.

요즘 재단에서 가장 역점을 두는 것은 기업가정신 확산, 청년창업 지원, 사회 혁신을 통한 취약계층 지원 등 크게 3가지. 마루180뿐 아니라 청소년 기업가정신을 교육하는 히어로스쿨, 인문교육의 산실 아산서원, 경영학 교육용 사례집 ‘아산 기업가정신 리뷰’, 예비 창업자를 발굴하는 정주영 창업경진대회, 정주영 엔젤투자기금 등이 아산의 기업가정신을 계승한 대표적 프로그램이다. 또한 사회 변화를 위한 지원 사업으로 비영리기관 현장 경험을 돕는 아산 프론티어 유스, 소셜 섹터의 차세대 리더 양성 프로그램 아산 프론티어 펠로우십, 비영리기관 지원 프로그램 파트너십 온 등이 있다.

창업지원 사업 중에선 정주영창업경진대회가 대표적인 행사로 자리 잡았다. 올해로 5회째인데, 전국에 창업문화를 확산하고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예비 창업자를 발굴하는 프로그램이다. 꿈을 실어주는 스타트업 창업자 강연, 사업 아이디어를 구체화하는 데 도움을 주는 전문가 멘토링,   시장에서 사업에 성공할 가능성을 투자자로부터 평가받을 수 있는 결선대회 등이 6개월간 진행된다.



창업경진대회 50대 1

“올해는 유관 협력기관이 더 많아졌습니다. 이 기관들의 협력으로 교육과 멘토링 수준을 더 높였어요. 또한 이미 스타트업으로 성공한 사람들이 강사로 나서고 있죠. 결선은 8월에 치러집니다.”

올해 창업경진대회에 지원한 팀은 528개. 결선대회에서 50대 1의 경쟁률을 뚫어야 최종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지난 4년간 평균 경쟁률은 31대 1. 해마다 지원팀이 늘고 있다. 2012년 첫 대회 이후 지금까지 37개 팀이 발굴됐다. 이 대회 출신 팀들의 사업 지속률은 76%. 이런 성과에 힘입어 아산나눔재단은 지난해 말 대한민국 창조경제대상 공헌부문에서 대통령상을 받았다.

“스타트업들이 경진대회에서 입상하고 마루180에 입주하면 성공의 길로 간다고 여기기 때문에 경쟁이 치열합니다.”

아산재단의 정주영 엔젤투자기금은 스타트업 초기 자금을 제공한다. 기금 규모는 1000억 원. 2012년 2월 이후 이 기금을 받은 업체는 304개. 기금 수혜는 그 자체로 업체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는 것이라 수혜 업체는 다른 곳에서도 투자를 유치하기가 수월해진다. 재단에 따르면 기금 수혜 뒤 투자금이 평균 10.8배 늘어나는 것으로 파악됐다.

재단이 집중하는 또 하나의 일은 ‘아산 기업가정신 리뷰(AER, Asan Entrepreneurship Review)’ 제작이다. 한국 스타트업과 벤처기업, 중견기업의 전략 마케팅 인사 등의 분야를 경영학 이론과 함께 다루는 대학(원) 교육용 사례집이다. 그동안 락앤락, 카카오, 이지팜, 쏠리드 등의 기업 사례 10여 건이 소개됐다.

“우리나라 대학에선 토론식 수업이 잘 이뤄지지 않는데, AER은 그런 수업의 교재로 쓸 수 있을 만큼 훌륭합니다. 경영학과 교수들이 AER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어요.”

AER이 대학생과 교수들에게 필요한 작업이라면, ‘히어로스쿨’은 초·중·고교생들을 위한 기업가정신 교육 프로젝트다. 2018년부터 국내 초·중·고교에 기업가정신 교육이 정규 과목으로 도입될 예정이라 이 프로젝트의 가치는 더욱 크다.

“기업가정신 과목은 어떻게 가르쳐야 할지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전제되지 않으면 여느 교과과정의 하나로 남을 수밖에 없어요. 학생들이 기업가정신을 경험하고 체화하는 데 적합한 학습 모델을 찾는 것이 과제입니다. 이 프로젝트를 위해 재단에선 대학생 강사들을 길러요. 저희 재단에서 몇 주간 교육을 받은 강사들이 2개월간 1인당 25~30명의 청소년을 가르치게 됩니다. 기업가정신이 우리 사회에 확산돼야 젊은 사람들이 꿈을 갖고 우리 사회의 성장동력을 키워낼 수 있지 않겠습니까.”


“기업가정신 퍼뜨려 성장동력 만듭니다”

정주영창업경진대회는 아산나눔재단의 대표적 창업지원 프로그램이다. 사진은 2015년 ‘제4회 정주영창업경진 대회’ 결선에서 수상한 팀들. [아산나눔재단]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기업가정신 퍼뜨려 성장동력 만듭니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