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최초 인터뷰

“마음은 흙탕물… 찌꺼기 가라앉혀 作福해야”

대한불교 천태종 운덕대종사

  • 배수강 기자 | bsk@donga.com

“마음은 흙탕물… 찌꺼기 가라앉혀 作福해야”

1/3
  • ● ROTC 1기생, ‘生佛님’ 풍문 듣고 구인사 行
  • ● 26년간 총무원장…초가삼간을 대형 종단으로
  • ● 낮엔 일하고 밤엔 마음 비우는 晝耕夜禪
  • ● ‘사장 되겠다’에서 ‘최고 회사 만들겠다’로 생각 바꿔야
“마음은 흙탕물…  찌꺼기 가라앉혀 作福해야”

[조영철 기자]

“마음은 흙탕물…  찌꺼기 가라앉혀 作福해야”

[조영철 기자]

철쭉이 만개하던 화창한 봄날, 충북 단양 구인사로 향하는 길엔 남한강이 길동무가 됐다. 굽이굽이 남한강을 따라 난 강변도로를 달리다 이름 모를 저수지를 끼고 도니 널따란 구인사 주차장에 들어선다. 소백산 골짜기에 안긴 구인사는 가지 양쪽에 달린 초롱꽃을 닮았다.  일주문에서 꼭대기 대조사전까지 길 양쪽으로 들어선 20여 채의 전각이 각양각색이다.

“절집까지 먼 길 오셨습니다, 허허.”

운덕대종사(75, 속명 전운덕)는 소년처럼 맑은 웃음으로 일행을 반겼다. 그는 1966년 구인사에서 출가해 대한불교 천태종 총무원 총무국장을 시작으로 26년간 총무원장(7~13대)을 맡아 오늘날의 천태종을 만든 인물이다.

1945년 상월원각대조사(上月圓覺大祖師·1911~1974, 이하 대조사) 스님이 초가삼간에서 창건한 구인사는 이제 천태종 총본산의 위용을 자랑하고, 천태종은 전국 160여 사찰에서 500여 스님과 250여만 명의 불자가 주경야선(晝耕夜禪)하는 거대 종단으로 비약적인 발전을 이뤘다. 그 중심에 운덕대종사가 있었다. 출가할 당시 그는 동국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ROTC 1기로 예편한 ‘전도유망한 엘리트’였다.

▼ ROTC 출신 큰스님은 처음 뵙네요.

“1963년에 ROTC 1기로 임관했습니다. ‘기왕 군대 갈 거면 장교로 가는 게 낫겠다’ 싶어서 지원했어요. 경기 양평 28사단에서 포병장교로 복무하다 예편한 뒤 직장생활을 하면서 부모님을 모시려고 했지요. 원자력발전소가 있는 경북 울진이 고향인데, 제대하고 내려가 보니 그곳에 중학교가 없더라고요. 초등학교를 졸업하면 30리 길을 걸어 울진중학교에 가야 했어요. 그래서 친구, 선배 7명과 뜻을 모아 재건중학교를 만들었어요. 소나무 베어다 책상 만들고 교실도 지었습니다.

그때는 문교부 승인이 나기 전에 임시로 재건중학교를 세워 가르칠 수가 있었어요. 먼 길 등하교하는 아이들이 불쌍하고, 서울에서 가정교사 노릇한 경험도 있고 해서 시작한 겁니다. 학교 짓고 신입생 뽑아놓고는 경북 안동에 예비군 훈련을 받으러 갔어요. 훈련 마친 뒤 훈련비 5000원 받아 쥐고 고향으로 오는 길에 구인사에 들렀습니다.”



‘산신령’ 대조사 스님

▼ 왜 구인사로 향했습니까.

“당시 구인사에 ‘생불(生佛)님’이 계시다는 풍문이 돌았어요. 도를 깨달은 생불님이 계시다는 말이 제게는 참 감동적으로 들렸습니다. 길 나선 김에 찾아갔어요. 안동에서 버스 타고 배 타고, 여관에서 하루 묵고 구인사에 찾아갔더니, 아, 대조사 스님이 마치 산신령처럼 보였어요. 맑고 깨끗한 유리알처럼….”

▼ 뭐라고 하시던가요.




“마음은 흙탕물…  찌꺼기 가라앉혀 作福해야”

천태종을 중창한 상월원각대조사.

“웃으시면서 ‘여긴 왜 왔느냐’고 하세요. ‘마음이 하나로 통일돼야 무슨 일을 해도 제대로 할 것 같아서 왔다’고 했더니 굉장히 좋아하시며 ‘잘 왔다’고 그래요.

그때는 저녁에 신도 30여 명이 함께 기도했는데, 다른 종단처럼 불경을 외우는 게 아니라 ‘궁궁강강(弓弓降降), 궁궁을을(弓弓乙乙)’을 읊었어요. ‘부처님 강림해주세요’라는 뜻인데, ‘활 궁(弓)’자 두 개를 맞대면 원(圓)이 생기잖아요? 원이 곧 ‘불(佛)’이라는 거예요. 그래서 소리 내 한참 기도했지요. 낮에는 채소를 가꾸는데, 당시 배추, 무, 양배추는 아무 종자나 받아서 심은 터라 무에서 장다리가 생기고 생장이 나빴어요. 제가 농고(울진농고) 출신이라 좋은 종자를 주문해서 다시 심기도 했어요.

그때나 지금이나 천태종은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공부하는 주경야선 수행 가풍을 유지하고 있는데, 일상생활과 깨달음의 길이 다르지 않다고 믿고 실천하는 겁니다. 천태종의 주요 사찰이 주로 도심에 있는 것도 밤에 공부하는 이러한 대중불교를 지향하기 때문이지요.”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마음은 흙탕물… 찌꺼기 가라앉혀 作福해야”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