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 사람

“열정과 도전정신이 살아 있음의 징표”

‘멈추지 않는 바람개비’ 이길여 가천대 총장

  • 송홍근 | carrot@donga.com

“열정과 도전정신이 살아 있음의 징표”

1/2
  • ● 청진기 데워 환자 가슴에… 세상을 품은 女의사
  • ● ‘역사상 가장 크게 자수성가한 여성 CEO’
  • ● “꿈꾸는 인생 살아온 게 건강 비결”
“열정과 도전정신이   살아 있음의 징표”

[조영철 기자]

바람개비는, 이길여 가천대 총장에게 삶의 표상이다. 어릴 적 수수깡에 종이를 붙여 만든 바람개비를 돌리며 놀 때마다 대장 노릇을 했다. 바람이 불지 않을 때 바람개비를 돌리려면 산으로, 들로 쉼 없이 달려야 한다.

그는 역경과 고난이 닥치면 좌절하지 않고 맞섰다. 언제나 바람개비를 힘차게 돌렸다. 우물쭈물한 적 없다. 목표를 추구하면서 물러서거나 회의하지 않았다. “내 사전에 ‘실패’와 ‘안 된다’는 말은 없다”며 “새우잠 자더라도 고래 꿈을 꾸자”고 다짐했다.



“쓰러질 때까지 도전할 것”

이길여 가천대 총장은 의사면서 교육자다. ‘대한민국 역사에서 가장 크게 자수성가한 여성 CEO’로 꼽힌다.

1957년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이듬해 인천에 세운 24평 산부인과가 가천대와 가천대길병원 등의 모태다. 손으로 받은 신생아만 수십만 명. 또한 100만 명 넘는 이가 그의 병원에서 병을 이겨냈다.

청진기를 따뜻이 데워 환자 가슴에 대던 ‘의사 이길여’는 4개 대학을 하나로 묶은 가천대를 10대 사학(私學)으로 키워내겠다면서 오늘도 바람을 일으킨다. 교육·의료·문화재단을 이끌면서 멈추지 않고 달린다.

그는 봉사하는 삶을 살아온 것으로도 유명하다. 간호사와 미용사를 통통배에 태우고 서해 낙도를 돌며 의료·미용 봉사를 시작한 게 1959년. 봉사라는 개념 자체가 희박하던 때다.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이 강연에서 그를 두고 이렇게 말한 적이 있다.  

“중국 ‘삼자경(三字經)’에 보면 효심이 지극한 어린 황향(黃香)이 아버지 이부자리를 자기 몸으로 데운다는 고사가 나옵니다. 일본에선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가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의 가신으로 있을 때 주군의 신발을 가슴에 품고 지냈다는 일화가 전해집니다. 그럼 한국에는? 추운 날 환자 몸에 청진기가 닿을 때 선뜩한 기운이 느껴지지 않도록 가슴에 청진기를 품고 지낸 의사가 있습니다.”

평생 병원 한 번 못 가본 가난한 이들에게 인술(仁術)을 펼치자는 다짐이 그가 지금껏 참의술, 참사랑의 바람개비를 돌려온 힘일 것이다. 그는 “뜨겁게 타오르는 열정과 도전정신이 살아 있음의 징표”라면서 “만일 그 온도가 식어간다면 생의 파란 불이 꺼지는 것”이라고 했다.

“여자는 초등학교만 보내줘도 감지덕지해야 할 때 자랐습니다. 고등학교(당시는 6년제로 중·고교 과정이 합쳐져 있었다) 진학 때 어머니가 사생결단으로 어른들을 설득해 이리여자고등학교에 입학할 수 있었어요. 집에서 이리(현재의 익산)까지 가는 기차가 하루에 딱 두 차례 있었는데, 연착이 다반사였습니다. 오후 5시 반에 학교를 파하고 밤 12시에 집에 돌아온 적도 있으니까요. 기차가 연착할 때마다 소나무 위에서 공부했어요. 꿈이 있었으니까요. 꿈꾸는 것이 중요해요. 쓰러질 때까지 계속 도전할 겁니다.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과 힘을 합쳐 목표한 일을 하나하나 이뤄나갈 거예요.”  



20년간 무료 심장병 수술

고등학교 다닐 적 친구들이 “어느 대학에 들어가 어떤 공부를 할 거냐”고 물으면 “서울대 의대 가서 의사가 될 거야”라고 답했다 한다. 비웃는 사람들에게는 속으로 ‘두고봐라, 가나 못 가나’라면서 각오를 다졌다.

그는 전북 옥구(1995년 군산에 통합) 출신이다. 1958년 개원한 병원 이름은 ‘이길여산부인과’. 병원다운 병원을 만들겠다는 각오로 이름 석자를 내걸었다. ‘박내과’ ‘김산부인과’ 같은 병원명이 일반적일 때다. 1964~1968년 미국에서 인턴·레지던트 과정을 마쳤으며 1975~1977년에는 일본 니혼대에서 공부했다.

1978년 의료법인 길의료재단을 설립한 후 ‘이길여산부인과’는 굴지의 종합병원(가천대길병원, 동인천길병원 등)으로 성장했다. 1998년 후진 양성을 위해 가천의과대학을 세우고 같은 해 경원대를 인수했다. 2012년 가천의대, 가천길대학, 경원대, 경원전문대를 가천대로 통합했다.

그는 ‘이웃과 세상을 품는 여의사’로 불린다. 1959년 시작한 자궁암 무료검진을 통해 12만 명 넘는 여성의 건강을 지켜줬다. 시민 참여 의료부조운동단체를 세워 4000명 넘는 환자에게 수술비를 지원했다. 무료 심장병 수술로 1996년부터 세계 각국 380여 명의 어린이가 새 생명을 찾았다. 그는 이 같은 공로로 2003년 국민훈장 무궁화장, 2012년에는 인촌상(공공봉사부문)을 받았다.

“1983년 로널드 레이건 당시 미국 대통령 부부가 방한 일정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갈 때 우리 선천성 심장병 어린이 두 명을 미국에서 수술 받도록 동행시켰습니다. 의사로서 한국에서 심장병 수술을 못하는 것이 굉장히 가슴이 아팠어요. 대학생들이 미국을 미워할 때인데, 아이들을 데려가면서 좋은 이미지를 줬죠. 우리 병원에서 외국 어린이를 수술해주면 한국에 대해 고마움을 느낄 것 같다고 생각했습니다.”

사랑과 봉사라는 낱말에 대한 그의 생각은 이러하다. ‘사랑이란 타인을 위해 나를 불사르는 일이다. 부모님의 사랑, 성현(聖賢)의 사랑이 낳는 불꽃은, 더없이 뜨겁고 순결하게 무조건으로 타오르기에 영원히 빛나는 것이다’ ‘봉사란 손을 비워 마음을 채우는 것이다. 봉사하는 기쁨을 모른다면 인생의 절반도 모르는 것이다.’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열정과 도전정신이 살아 있음의 징표”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