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소외된 사람들 찾아가는 발트 앙상블

  • 글·정현상 기자 doppelg@donga.com, 사진·이상윤 기자

소외된 사람들 찾아가는 발트 앙상블

소외된 사람들 찾아가는 발트 앙상블
“클래식 음악이 메시지, 치유, 희망을 전하는 힘이 있다고 믿기에 신체적, 정서적, 문화적으로 소외된 분들과 그 힘을 나누고 싶었습니다. 그동안 이노비라는 봉사단체를 통해 병원 연주를 해왔고, 예술의전당이나 세종문화회관 등 주요 무대에서 정기공연을 할 때마다 밀알복지재단에 티켓을 기증했습니다.”(비올리스트 최경환)

젊은 유학파가 주축인 현악 체임버 오케스트라 ‘발트 앙상블’(Wald Ensemble, 숲 앙상블)은 소외된 사람들에게 음악으로 희망을 준다. 이들이 예술의전당, 세종문화회관 등에서 여는 정기연주회는 전석 매진을 기록하는 등 음악 애호가들 사이에 이름이 점차 알려지고 있다. 최씨는 “세계 수준의 젊은 체임버 오케스트라로 성장해 클래식 한류(韓流)에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서울바로크합주단 단원 정원영을 비롯해 윤여영·이희명·권명혜·박재준 등이 바이올린, 독일 쾰른 국립음대 출신의 최경환과 스트라드 콩쿠르 1위 황택선이 비올라, 독일 에센국립음대 최고연주자 과정에 재학 중인 배성우와 박유라·박성진이 첼로, 독일 도이치오페라 단원인 서영일이 더블베이스를 맡고 있다.

발트 앙상블은 8월 27일 서울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여는 정기연주회에서 보로딘 현악 4중주 2번, 글라주노프 현악 5중주, 피아졸라의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사계’ 등을 들려준다.

신동아 2016년 9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소외된 사람들 찾아가는 발트 앙상블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