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강수연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 글·이해리 스포츠동아 기자 gofl1024@donga.com, 사진·동아일보

강수연

강수연
강수연(50)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이 “반드시 열어야 한다”고 강조해온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가 10월 6일 막을 올려 열흘 간의 일정을 마치고 15일 폐막했다. 그간 강 위원장은 정치권의 독립성 침해 논란, 영화계의 보이콧 선언, 한국 영화 출품 거부 등 격랑의 중심에 서 있었다. 영화제 개막을 알리는 기자회견에서 그는 “2년간의 성장통은 지난 20년을 돌아보는 기회였다. 향후 20년을 모색하고 아시아와 한국 영화의 새로운 흐름을 주도하는 영화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올해 영화제에 대해 평가하기는 아직 이르다. 하지만 강 위원장의 ‘뚝심’ 하나는 인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주를 이룬다. 세월호 사건을 다룬 다큐멘터리 ‘다이빙 벨’ 상영을 두고 부산시와 영화제 측이 극한 대립을 벌이던 지난해 7월 공동 집행위원장을 맡은 그는 1996년 부산국제영화제가 시작된 이래 가장 어려운 시간을 버텼다. 영화계의 보이콧 선언 직후 그는 “그럼에도 영화제를 개최해야 한다는 게 우리의 생각”이라며 “100% 만족하는 결과를 얻지 못해도 (영화계와) 계속 대화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영화제 준비에 매달리느라 몇 달 새 8kg이 줄었다는 강 위원장은 이번 영화제의 화제작으로 사람과 사람 사이의 믿음을 다룬 일본 영화 ‘분노’를 본 뒤 “영화제와 부산시, 시민과 관객, 그리고 영화인의 믿음과 신뢰가 어디까지 가능한지, 무엇이 진정한 것인지 되새기는 기회였다”며 의미를 알 듯 모를 듯한 ‘감상평’을 들려줬다.



신동아 2016년 11월 호

글·이해리 스포츠동아 기자 gofl1024@donga.com, 사진·동아일보
목록 닫기

강수연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