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검열 다룬 연극 ‘CCIG-K’ 연출가 이양구 극단 해인 대표

  • 글·이혜민 기자 behapp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검열 다룬 연극 ‘CCIG-K’ 연출가 이양구 극단 해인 대표

검열 다룬 연극 ‘CCIG-K’ 연출가 이양구 극단 해인 대표
“검열 제도는 일제강점기에서 미군정기로 이어졌다. 검열의 잣대가 ‘천황을 모독하면 안 된다’에서 ‘공산주의는 안 된다’로 바뀌었을 뿐. 이 작품이 현재를 돌아보게 하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

극단 ‘해인’ 이양구(41, 사진 왼쪽) 대표가 광복 후 미군정의 검열을 소재로 한 연극 ‘CCIG-K’를 10월 초 서울 대학로 연우소극장 무대에 올렸다. CCIG-K는 미24군이 1945년 9월 남한에 진주할 때 정보참모부에 설치한 민간통신검열단의 실명. 연출과 극본을 맡은 이 대표는 지난해 ‘연극계 검열 사태’를 계기로, 자신의 주특기인 ‘근원 찾기’를 하다 소재를 찾아냈다.

2008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희곡 ‘별방’으로 등단한 그는 2009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신진예술가 지원, 2011~2014년 혜화동 1번지 5기 동인 활동, 2014 한국연극평론가협회 올해의 연극 베스트3 선정 등으로 주목받았다. 어린 시절 부모를 죽인 주인공의 이야기를 담은 ‘별방’, 미군 기지촌 할머니를 그린 ‘일곱집매’, 손배가압류에 고통받는 노동자에 주목한 ‘노란봉투’가 주요 작품. 현실감 있는 작품을 만들기 위해 곧잘 현장에 뛰어드는 그는 최근 직장폐쇄 투쟁기를 다룬 책 ‘호모 파베르의 인터뷰’를 펴내기도 했다. 왕성한 창작력의 진원지를 묻자 ‘기억’이라는 단어를 꺼냈다.

“어릴 때 살던 마을이 수몰되면서 외부의 폭력에 눈떴다. 이웃과 친구들이 하나둘 없어졌다. 마지막까지 남은 단 하나의 학생으로 살면서 세상엔 양과 음이 공존한다는 걸 실감했다. 세상의 폭력성과 그에 대한 방어기제로 발현된 개인의 폭력성을 응시하는 건 경험에서 비롯됐다.”



신동아 2016년 11월 호

글·이혜민 기자 behapp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목록 닫기

검열 다룬 연극 ‘CCIG-K’ 연출가 이양구 극단 해인 대표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