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신임 대한체육회장 이기흥

  • 글·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사진·뉴시스

신임 대한체육회장 이기흥

신임 대한체육회장 이기흥
10월 5일 제40대 대한체육회장으로 이기흥(61) 전 대한수영연맹 회장이 당선됐다. 개표 전까지 그의 입성을 점치는 체육인은 거의 없었다. 하지만 이 회장은 투표 참여 선거인단 892명 중 총 294표를 얻어 유력 후보들을 제치고 당선됐다.

이변이었다. 이 회장은 국내 주요 경기 단체와 대한체육회 부회장을 두루 거쳤지만 어려운 요인이 많았다. 지난 3월 대한수영연맹 간부들의 비리 책임 소재를 가리고 회장직을 내놓는 과정에서 극심한 마찰을 빚었다. 급기야 수영계 일부 인사들은 이 회장의 체육회장 출마 반대 규탄대회를 계획하기도 했다. 국민생활체육회와의 통합 과정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생활체육계와 갈등이 불거진 것도 악재였다.

하지만 ‘깜깜이 투표’라고 할 만큼 후보에 대한 정보 접근과 선거운동에 제약이 많았던 게 이 회장에겐 유리하게 작용했다. 선거 당일 각 후보에게 10분씩 할당된 정견 발표에서 이 회장은 우리 스포츠 현실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앞세워 대한체육회 재정 자립과 체육인 일자리 창출, 인프라 확충 등 구체적인 공약을 제시하며 부동층의 표심을 자극했다.  

당선 직후 이 회장은 몸을 한껏 낮추는 모양새다. 그는 머슴을 자처하며 “두 집 살림을 한곳에 들이다 보니 그릇도 깨지고, 살림도 어지럽다. 거미줄도 치우고, 방도 닦고, 부엌에 불을 때서 온기가 들게 하겠다. 화학적으로 온전한 통합을 추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신동아 2016년 11월 호

글·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사진·뉴시스
목록 닫기

신임 대한체육회장 이기흥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