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일자리 MC’ 맹활약 신용한 前 청년위원장

  • 글·배수강 기자 | bsk@donga.com, 사진·지호영 기자

‘일자리 MC’ 맹활약 신용한 前 청년위원장

‘일자리 MC’ 맹활약  신용한 前 청년위원장
신용한(47) 전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회 위원장이 ‘KTV 공공일자리를 잡아라!’ MC로 맹활약 중이다. 이 프로그램은 매주 공공기관을 찾아 인사담당자의 따끈따끈한 ‘실전 취업정보’를 전달하는데, 폐이스북을 통해 생중계하고 다음 주 녹화방송을 내보낸다. ‘열공’하면서 휴대전화로 방송을 볼 수 있고, 직접 질문도 할 수 있어 방송 4개월 만에 16만 명이 동시 접속하는 ‘시청률 대박’을 터뜨렸다. 정부 공익채널 평균 접속자 수는 4만~5만 명 수준이다.

“대본에 없는 ‘입사 필살기 3가지 알려주세요!’ 하고 들이대면 담당자들은 얼떨결에 ‘사장 인터뷰 기사 참조해야죠’ 하고 ‘비법’을 알려줘요(웃음).”   

‘위기가 오기 전에 플랜B를 준비하라’ ‘청춘 1교시’ 등 취업·자기개발서 작가로 유명한 그는 중견기업에 입사해 34세에 억대 연봉자가 됐고, 계열사 사장을 지내다 투자회사를 창업한 입지전적 인물이다. 2014년 10월 청년위원회 2기 위원장(장관급)을 맡아 청년희망펀드, 캠퍼스 푸드 트럭 도입을 주도했다.  

가난한 시골 집안에서 태어나 아버지의 병환으로 방황하는 청소년기를 보냈지만, 군 복무를 하면서 상관의 철저한 자기관리 자세를 보고 마음을 다잡았다고 한다. 2006년부터 ‘멘토·멘티’ 모임인 ‘점프 투게더’를 운영하며 자신의 ‘아픈 경험’을 공유한다.

“요즘 청년들은 가르치려들면 마음을 닫아요. ‘No advice, Only experience sharing!’ 스스로 결정하도록 해야죠.”



신동아 2017년 1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일자리 MC’ 맹활약 신용한 前 청년위원장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