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잼 & 루이스, 피보 브라이슨

‘한반도 통일 노래’ 만드는 팝스타

  • 글·송홍근 기자 | carrot@donga.com, 사진·박해윤 기자 | land6@donga.com

잼 & 루이스, 피보 브라이슨

잼 & 루이스, 피보 브라이슨
세계적 뮤지션이 모여 ‘우리의 소원은 통일’의 글로벌 버전 격인 ‘한반도 통일 노래’를 만든다.

지미 잼 & 테리 루이스(이하 잼&루이스)와 피보 브라이슨(65)이 지난 12월 내한했다. 한반도 통일을 염원하는 노래를 제작하기 위해서다. 지미 잼(57)과 테리 루이스(65)가 누구던가. 빌보드 싱글 차트 1위 16곡 프로듀싱, 1980년대, 1990년대, 2000년대, 2010년대 빌보드 1위 음반을 만든 거장. 마이클 잭슨, 자넷 잭슨, 보이즈투맨, 어셔 등 슈퍼스타의 음반을 제작했으며 그래미상을 6회 수상한 팝 프로듀서계의 전설이자 전례 없는 히트 메이커다.

잼&루이스가 만든 노래를 부를 피보 브라이슨은 “얼굴은 몰라도 목소리를 모르는 지구인은 없다”는 얘기가 회자될 만큼 히트곡이 많다. 디즈니 애니메이션 ‘미녀와 야수’ 주제곡 ‘뷰티 앤드 더 비스트(Beauty and the beast)’와 ‘알라딘’ 주제곡 ‘어 홀 뉴 월드(A Whole New World)’가 그의 음성. 아카데미 주제가상, 그래미상을 석권한 이 두 노래 덕분에  ‘디즈니가 가장 좋아하는 남자 보컬’로 불린다.



DMZ 둘러보며 樂想 떠올려

잼 & 루이스, 피보 브라이슨

12월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GPLC 서울 2016’
지미 잼 테리 루이스 피보 브라이슨

잼&루이스와 브라이슨이 K팝 가수 등 최정상급 뮤지션과 함께 국내외 737개 시민단체가 동참한 ‘One K 글로벌 캠페인’에 참여하면서 ‘한반도 통일 노래’ 제작이 급물살을 탔다. 잼&루이스가 프로듀싱한 음원은 △해외 팝스타 듀엣 버전 △해외 스타와 K팝 스타의 듀엣 버전 △합창 형태로 발표된다. 글로벌 유통은 유럽 최대 음반회사 메트로폴리스스튜디오가 맡았다. 2017년 3월 필리핀 콘서트를 시작으로 미국·중국·일본 등 해외 10개국에서 한반도 통일을 주제로 한 ‘One K 콘서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브라이슨은 12월 8일 “잼&루이스가 지난 10월 ‘One K 글로벌 캠페인’의 보컬을 맡아달라고 부탁했을 때 단박에 승낙했다”면서 “내가 부를 통일 노래가 한반도가 다시 한 가족이 되는 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노래의 힘을 믿는다”고 말했다. 

잼&루이스와 브라이슨은 12월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글로벌 피스 리더십 컨퍼런스 서울 2016(GLOBAL PEACE LEADERSHIP CONFERENCE SEOUL 2016)’에 발제자로 참석해 한반도 통일 공감대 조성과 관련한 의견도 제시했다. 세 뮤지션은 12월 9일 비무장지대(DMZ)를 둘러보며 악상을 구상했다.  

“갈라진 사람들을 하나로 만드는 일에 재능을 보탠다는 것은 영광스러운 일입니다.”(

“촛불을 들고 더 나은 세상을 지향하는 하나 된 움직임을 보인 한국인에게 존경심이 들었습니다. 통일 한국이 세계 평화에 이바지할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어요.”(루이스)

“주한미군 위문공연을 위해 과거에도 한국을 여러 차례 방문했습니다. 그로부터 오랜 시간이 지났는데도 여전히 분단된 상황이라는 게 슬픕니다. 노래에 담길 통일 기원 메시지가 널리 전파되길 소망합니다.”(브라이슨)


신동아 2017년 1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잼 & 루이스, 피보 브라이슨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