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생활 정보

체력 측정이 우선, 새벽보다는 오후가 좋아

마라톤 건강하게 즐기기

  • 글: 박윤희 자유기고가 gogh1028@hotmail.com

체력 측정이 우선, 새벽보다는 오후가 좋아

1/4
  • 마라톤은 잘하면 ‘약’이지만 잘못하면 ‘독’이 된다.
  • 달리기를 시작하기 전에 자신의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적절한 운동법을 배워야 한다. 체질에 맞는 운동법, 알맞은 복장, 최적의 달리기 장소 등 실속 있는 마리톤 정보를 소개한다.
체력 측정이 우선, 새벽보다는 오후가 좋아
전국의 마라톤 애호가는 200만명, 한 해 각 지방자치단체나 기업에서 주최하는 마라톤대회만도 어림잡아 120개가 넘는다. 생활에 여유가 생기고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마라톤 인구가 급속히 늘어난 것은 반가운 일이지만 최근 들어 레이스 도중 아마추어 마라토너가 숨지는 사고가 잇달아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4월20일 일산 호수마라톤대회에 참가한 고양경찰서 소속 김모(45) 경사가 하프코스에 도전, 레이스 도중 심장마비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이에 앞서 같은 달 5일 회사원 홍모(32)씨는 하프마라톤대회 결승점을 통과한 직후 사망했다. 숨진 두 사람 모두 수 년 전부터 마라톤으로 체력을 다지며 건강을 자신해왔던 터라 더 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마라톤동호회 ‘달리는 의사들’의 이동윤(51·외과전문의) 회장은 “마라톤을 하면 체격이 멋있게 변하고 건강해지는 것은 사실”이지만 “30대 후반 이후의 연령대는 마라톤을 할 때 특별히 조심할 것”을 당부한다.

“마라톤대회에 참가하는 사람들 대다수가 30대 후반 이후인 만큼 비만, 고혈압, 동맥경화, 당뇨병, 고콜레스테롤증과 같은 성인병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아요. 마라톤대회에서의 사망 사고는 대개 35세 이상에서 발생하는데, 주원인은 바로 성인병입니다. 대회 당일 자신의 컨디션에 따라 달리기 강도를 잘 조절해야 합니다. 잠재적인 관상동맥 경화증을 앓고 있는 사람은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증을 호소하기도 하고, 이 가운데 10%는 돌연사한다는 통계가 나와 있어요. 마라톤은 운동장처럼 한정된 공간에서 하는 운동이 아니고, 장거리에 걸쳐 있기 때문에 마라톤 주최측의 의료지원에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마라톤 사망 주원인은 성인병

20년 가까이 군의관 생활을 한 이동윤씨는 고등학교 때부터 달리기를 해왔다. 1주일에 3∼5회 30분 정도 학교 운동장을 뛰면서 기초체력을 다졌다. 그러다가 지난 1991년부터는 달리기 시간을 1시간으로 늘렸다. 하루 2갑씩 피우던 담배를 끊은 다음 체중이 늘어날까봐서였다. 그 결과 체중은 딱 1kg밖에 늘지 않았고 건강도 더 좋아졌다. 지금은 1년에 평균 12∼15회 정도 마라톤대회에 참가하는 마라톤 마니아다. 그의 기억에 남아 있는 최고의 레이스와 최악의 레이스는 이렇다.

“1997년 첫 마라톤 완주 때가 가장 기억에 남아요. 그 때는 42.195km라는 거리에 대한 개념도 없이 평소 1시간 정도의 조깅만 하다가 무작정 참가했지요. 32km 지점부터는 그냥 걷다 달리다 하면서 3시간40분 만에 완주를 했어요. 기쁘다기보다는 오히려 ‘해냈구나!’ ‘이것이 마라톤이라는 거구나!’ 하는 기분이었죠. 그런데 2000년 춘천마라톤대회 때는 기록 욕심 때문에 오버페이스를 했어요. 27km 지점부터 한쪽 종아리 근육에 쥐가 나기 시작해서 끝내는 양쪽 종아리, 양쪽 허벅지까지 쥐가 나서 아주 이상한 자세로 완주했어요. 가장 힘들었던 대회였죠. 그 뒤 ‘기록’에 연연하기보다는 ‘즐겁게 달리기’로 마음먹었지요. 한 순간의 추억거리에 목매달 필요는 없으니까요.”

그는 이런 마라톤 실전 경험과 의사로서의 전문지식을 총동원해 ‘달리는 의사들(www.runningdr.co.kr)’ 인터넷 홈페이지에 마라톤 건강법에 관한 각종 글을 올린다. 그리고 대회 때는 ‘달리는 의사들’ 회원들과 레이스 패트롤(Race Patrol) 자원봉사활동을 펼친다. 레이스 패트롤은 마라톤대회에 나가서 달리다가 혹시 주자들의 생명에 관계되는 위험한 사고가 생겼을 때 환자의 안정을 위해 의사로서 할 수 있는 구호활동을 하는 것. 약품이나 의료기구를 가지고 다니는 것은 아니고, 인공호흡이나 마사지 등 맨몸으로 할 수 있는 의료 활동을 펼친다. 그가 레이스 패트롤 활동을 하면서 자주 대하는 초보 마라토너의 부상은 다음과 같다.

“마라토너들이 달리는 동안 몸의 충격과 울림이 반복되면서 발의 아치, 발목, 아킬레스건, 정강이, 장딴지, 무릎, 대퇴사두근 등에 통증을 포함한 여러 가지 문제들이 일어날 수 있어요. 사람의 몸은 어떤 한 부분이 긴장해 유연성을 잃게 되면, 다른 부분이 그 부분의 부족분을 보상하기 위해 무리하게 되는데, 이때 부상이 일어나는 거죠. 예를 들어 장딴지 근육이 굳어져서 유연성이 없어지면 아킬레스건이 과도하게 긴장하면서 ‘아킬레스건염’이 생깁니다. 그리고 이 염증에 따른 통증 때문에 착지자세가 불안정해지면 ‘족저근막염’이 유발되는 것이고요.”
1/4
글: 박윤희 자유기고가 gogh1028@hotmail.com
목록 닫기

체력 측정이 우선, 새벽보다는 오후가 좋아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