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젊은 ‘애마’들의 ‘이유 있는 질주’

대학생 자작차 경주대회

  • 사진·글: 박해윤 기자

젊은 ‘애마’들의 ‘이유 있는 질주’

1/2
  • 영화 ‘이유 없는 반항’에서 헤드라이트를 번뜩이며 아득한 절벽을 향해 달려들던 제임스 딘. 그의 질주는 젊은 날의 억압된 욕구 분출을 상징한다.
  • 그렇게 달려가고픈 젊은이들의 욕망은 지금도 계속된다.
  • 이제 그들은 직접 만든 경주용 차를 타고 무한의 스피드를 만끽한다.
  • 50여 개 대학 자동차연구회 모임인 한국대학생자동차연구회(ARRK)가 전국 대학생 자작차 경주대회를 열었다(4월27일 용인 스피드웨이).
  • 46명의 대학생 카레이서들이 손때 묻은 ‘애마’를 몰고 불꽃 튀는 레이스를 펼치며 한껏 패기를 발산했다.
젊은 ‘애마’들의 ‘이유 있는 질주’

직접 만든 자동차를 타고 레이스를 벌이는 대학생들.

1/2
사진·글: 박해윤 기자
목록 닫기

젊은 ‘애마’들의 ‘이유 있는 질주’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