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맹녕의 그린 필드 ⑩

터키 안탈리아 골프클럽 술탄코스

이어지는 난코스에 무너진 싱글골퍼의 자존심

  • 김맹녕 한진관광 상무, 골프 칼럼니스트 kimmr@kaltour.com

터키 안탈리아 골프클럽 술탄코스

1/3
  • 난이도 A급의 어려운 코스로 이뤄진 터키 안탈리아 골프장은 거의 모든 홀에 워터해저드가 있는데다, 조금만 빗나가면 공이 숲으로 떨어지고 깊은 벙커에서 허우적거리기 일쑤다. 하지만 국내 골프장에선 좀체 맛볼 수 없는 다이내믹함과 스릴이 짜릿한 긴장을 더한다.
터키 안탈리아 골프클럽 술탄코스
터키는 동서양 문화가 교차하는 지역이자 비잔틴 문화의 성지로 기독교, 이슬람교, 유대교가 차례로 번창했다. 어디를 가나 종교·역사·문화 유물이 산재해 역사학자 아놀드 토인비는 ‘인류문명의 살아 있는 거대한 옥외 역사박물관’이라고 일컬었다.

우리와는 혈맹관계이기도 한 터키는 그동안 이렇다 할 교류가 없었지만 지난해 노무현 대통령의 공식방문 이후 교류가 활발해지고 있다. 무엇보다 2002년 한일월드컵 때 3·4위전을 치른 데다, 한국의 이을용이 터키 프로축구 리그에서 활약하고 있어 친숙하게 느껴지는 나라다.

12시간에 걸친 비행 끝에 골프클럽을 메고 이스탄불 아타튀르크 국제공항에 내리니 왠지 모르게 어색했다. 그도 그럴 것이 공항을 아무리 둘러봐도 골프채를 운반하는 카트나 어깨에 골프클럽을 멘 관광객이 한 명도 보이지 않았다. 세관원조차 의아한 눈길로 쳐다봤다.

현지 가이드로부터 터키 골프장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는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인구 1000만이 넘는 국제도시 이스탄불에 골프장이 단 하나밖에 없다는 것이었다. 이 나라에서는 고위층과 대기업 임원, 무역업자 등을 제외하고는 골프를 치는 사람이 거의 없기 때문이라고. 대신 세계적인 휴양도시인 안탈리아에 세계 명문급 코스가 10여 개 있다고 했다.

다음날 아침 “느긋하게 관광이나 하라”는 여행사 사장의 만류를 뿌리치고 이스탄불 시내에서 동서 방향으로 꾸불꾸불 휘어진 국도를 따라 2시간을 달려 산 계곡에 있는 클라시스(Klassis) 골프장에 도착했다. ‘골프 칼럼니스트’라는 명함을 내미니 특별할인을 해주어 미화 25달러를 내고 라운드를 시작했다.

키가 크고 미남인 남자 캐디는 한국말로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라고 인사하며 악수를 청했다. 필자의 손에서 근력을 느꼈던지 “핸디캡이 얼마냐”고 물어왔다. “핸디캡 6”이라고 말하자 “좋은 스코어를 기대한다”면서 1번 티로 안내했다.

이스탄불 유일의 골프장

티잉 그라운드에서 내려다본 코스는 산악 코스로 우리나라 계곡과 비슷했는데 플레이를 해보니 무척 어려웠다. 업 다운이 심하고 페어웨이가 보이지 않는 블라인드 홀이 대부분이며 그린도 작은 편이라 고전을 면치 못했다. 특히 심한 내리막경사와 오르막경사가 교차하고 바람까지 심하게 불어 거리측정이 어렵다 보니 클럽 선택에 혼선이 와 그린에 못 미치거나 오버하기 일쑤였다.

퍼트도 제주도 그린처럼 브레이크를 읽기 어려웠고 잔디도 길어 투 퍼트로 마무리하기가 쉽지 않았다. 그나마 캐디가 친절하게 코스 공략법과 그린 주변 상황을 알려준 덕분에 라운드를 마칠 수 있었다. 이런 난코스에서는 반드시 스코어카드를 기재해야 한다. 그래야 그날의 경기내용을 완전히 파악할 수 있고, 이를 토대로 샷과 퍼트를 분석하며 반성의 기회를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스코어카드를 정리해보니 90타였다. OB 3개, 해저드 2개, 스리퍼트 4개로 평소보다 12타 이상을 더 친 셈이다. 필자의 시무룩한 표정을 읽은 캐디는 “이 코스는 매우 어려워 대부분의 골퍼들이 수모를 당하고 돌아가는 코스”라고 위로해줬다.

이곳 캐디나 종업원들은 대부분 한국어를 제법 구사할 줄 안다. 이용자 대부분이 한국 교민이거나 상사 주재원, 관광객이어서 업무상 필수적인데다 터키에서 방영되는 한국 드라마가 재미있어 한국어를 열심히 배우기 때문이라고 했다. 캐디는 “한국 골퍼들은 대부분 골프광이라서 일몰 후 앞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 라운드를 즐기고, 캐디들에게 선심도 잘 써 인기”라고 귀띔했다.
1/3
김맹녕 한진관광 상무, 골프 칼럼니스트 kimmr@kaltour.com
목록 닫기

터키 안탈리아 골프클럽 술탄코스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