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아듀! 월드컵

한국대표팀 선수, 코치들이 들려준‘축구전쟁’뒷이야기

“아드보카트는 덜 영리해요, 속이 다 보이거든요”

  • 이영미 일요신문 기자 riveroflym@hanmail.net

한국대표팀 선수, 코치들이 들려준‘축구전쟁’뒷이야기

1/6
  • “프랑스전 진짜 MVP는 박지성 아닌 이운재”
  • “을용이 형, 프리킥 내가 찰게. 감이 너무 좋아”
  • 감독의 롱패스 지시, 지금도 아쉬움으로 남아
  • 원톱, 안정환이냐 조재진이냐…코칭스태프 설전
  • ‘시청률 경쟁’ 해설자 3인방 축구 얘기로 밤새워
  • 아드보카트, 월드컵 시작도 전에 자서전 내고 CF 찍은 이유
한국대표팀 선수, 코치들이 들려준‘축구전쟁’뒷이야기

독일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실패한 한국대표팀은 골 결정력 향상이라는 과제를 남겼다.

2006 독일월드컵을 위해 40여 일간 동고동락한 아드보카트호(號) 선원들이 긴 항해를 마치고 귀환했다. 1승1무1패라는 좋은 성적을 내고도 16강 진출에 실패해 아쉬움을 남겼지만 선수들은 처절한 깨달음과 영원히 각인될 경험, 그리고 4년 후를 향한 희망으로 가슴을 채웠을 것이다.

현지에서 취재하면서 때론 선수들 가까이서, 때론 거리를 두고 월드컵의 희로애락을 고스란히 맛볼 수 있었다. 월드컵 원정 첫 승을 따낸 토고전을 보며 희열로 전율했고, 프랑스전에서 극적으로 무승부를 기록하자 마치 승리한 것처럼 기자석에서 펄쩍펄쩍 뛰었다. 그러나 스위스전에서 패하자 그 신명나던 독일월드컵은 영 재미없는 대회가 되어버렸다. 기자나 팬이나 감정은 다를 바가 없다.

스위스전이 끝난 후 믹스트 존(공동취재구역)에서 선수들을 기다릴 때 한국 기자들이 이구동성으로 하는 말은 “뭘 물어봐야 하지?”였다. 어떤 패배보다도 가슴 아팠을 그들에게 “오늘 경기 어땠어요?”라는 질문을 던진다는 게 너무 잔인하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내가 잘한 건 골 넣은 것뿐”

6월18일 프랑스전에서 1대 1 무승부를 기록한 대표팀 선수들을 만나기 위해 믹스트 존에서 달뜬 마음으로 기다렸다. 가장 늦게 나온 선수가 박지성. 이날 경기에서 동점골을 터뜨리며 최우수선수(MVP)로 뽑힌 그는 공식 방송 인터뷰에다 스탠딩 인터뷰까지 마친 뒤에야 모습을 드러냈다. 그러나 뜻밖에도 표정이 밝지 않았다.

“제가 오늘 잘한 건 골 넣은 것밖에 없습니다. 그것말고는 너무나 형편없는 플레이를 펼쳤고 모든 부분에서 부족했습니다. 좀더 집중해야 했고, 좀더 많은 생각을 해야 했습니다. 컨디션도 안 좋았고, 상대가 워낙 강하다 보니 뭔가를 해볼 수가 없었습니다.”

대표팀의 키 플레이어 박지성은 극적인 무승부에 도취해 있던 기자에게 이렇게 ‘자아비판’을 하고 버스에 올라탔다. 겸손한 ‘방송용 멘트’가 아닌 솔직한 심정이었다. 라이프치히에서 직접 경기를 지켜본 박지성의 아버지 박성종씨도 “이 경기의 MVP는 박지성이 아닌 이운재가 받았어야 한다”며 아들의 경기 내용을 날카롭게 비판했다.
1/6
이영미 일요신문 기자 riveroflym@hanmail.net
목록 닫기

한국대표팀 선수, 코치들이 들려준‘축구전쟁’뒷이야기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