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Golf

라데나 GC

명문 골프장 탐방 & 한설희 프로의 원포인트 레슨

  • 글│조성식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airso2@donga.com 사진│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

라데나 GC

1/2
  • 하수(下手)들은 잔디를 ‘사랑’한다. 잔디가 아플까봐 깊게 찍어내는 샷을 못하고 토핑을 내기 일쑤다. 라운드 내내 잔디 밟는 것을 송구스러워하다가 라운드가 끝나면 밀물처럼 밀려드는 회한에 하늘을 쳐다보지 못한다. 강원도 춘천에 있는 라데나 GC를 돌고나서 깊은 한숨을 토해낸 건 유난히 아름다운 풍광 때문이었다. 거의 매 홀 자리 잡은 소담한 정원엔 나무와 꽃들이 가득 차 있고 까치가 날고 다람쥐가 돌아다니고 사슴이 눈짓한다. 분수처럼 솟구치는 스프링클러들의 몸짓은 어찌나 힘차고 우아한지. 갖가지 야생화와 연못과 폭포가 멋들어지게 어우러진 동양화 속에서 빠져나올 때의 애잔함이라니. 삶의 아름다움은 늘 짧은 순간에 나타났다 사라진다.
라데나 GC

Lake 2번홀 그린과 5번홀 그린(뒤편).

라데나 GC는 레이크(Lake), 가든(Garden), 네이처(Nature) 3개 코스 27홀로 구성됐다. 레이크 코스엔 말 그대로 크고 작은 연못이 많다. 아일랜드 홀인 2번홀(파3, 147m)에는 백사장이 펼쳐져 있고 호수에 나룻배까지 떠 있어 휴양지에 온 듯한 착각을 일으킨다. 6번홀(파3, 135m)은 17년 전 고등학교 1학년이던 한설희 프로가 홀인원을 기록한 곳이다. 네이처 코스는 구릉과 계곡 등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살린 게 특징. 2번홀(파5, 485m)에 접어들면 10여 마리의 사슴이 뛰노는 사슴농장을 구경할 수 있다. 가든 코스는 드넓은 초원이 매력. 2단 폭포를 연결한 3개의 대형 연못과 비치벙커로 이국적인 풍취를 자아내는 9번홀(파5, 503m)은 지난해 KLPGA 두산매치플레이챔피언십 결승 연장전이 열렸던 곳이다. 당시 유소연은 최혜용과 연장 9홀까지 가는 사투를 벌인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라데나 GC

Lake 7번홀 그린에서 본 페어웨이.

라데나 GC

Garden 9번홀.

라데나 GC

Lake 5번홀 징검다리.(왼쪽) Lake 3번홀 정원.(오른쪽)

1/2
글│조성식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airso2@donga.com 사진│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
목록 닫기

라데나 GC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