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명사와 golfing ②

“골프가 위기에 빠진 나를 건졌다”

‘열정과 음악, 봉사의 삶’ 우기정 한국골프장경영협회 회장

  • 글·정현상 기자 doppelg@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골프가 위기에 빠진 나를 건졌다”

1/2
“남을 원망하지 말라”

드라이버 샷이 페어웨이 가운데를 향해 쭉 뻗어나가다 갑자기 슬라이스가 나면서 OB(아웃 오브 바운드)가 될 때, 공이 겨우 그린에 안착했는가 싶었는데 서너 차례 퍼팅으로 트리플 보기를 기록할 때 당신은 캐디나 동반 플레이어를 원망하는가, 아니면 자책하는가. 그 상황에서 남을 원망한다면 사람들은 당신의 얕은 골프 철학을 의심할 것이다. 자신을 원망해서 그날 남은 플레이를 즐기지 못한다면? 그것도 어리석기는 마찬가지다.

어디 골프뿐이랴. 삶에서도 위기에 빠지면 자신보다는 남과 사회를 향해 불만을 표출하기 십상이다. 우기정한국골프장경영협회 회장(67)은 골프뿐 아니라 인생에서 위기를 맞이했을 때 꼭 기억해야 할말이 바로 “남을 원망하지 말라”라고 말했다.

견실한 건설회사를 운영하고 있던 우 회장은 1998년 IMF 경제위기 때 거래하던 은행이 문을 닫으면서 부도를 맞았다. 그 은행에서 발행한 어음을 사들였던 시중 은행들이 그의 회사에 한꺼번에 지급 요청을 하는 바람에 갑자기 부도 위기에 내몰린 것이다. 자신이 잘못한 것이 아닌데 어려움을 겪어야 하는 상황을 이해할 수 없었다. 그는 매일 스트레스에 시달리며 원망으로 가득 찬 하루하루를 보내야 했다.

그러던 어느 날 우 회장은 자신이 소유한 대구칸트리클럽(CC)의 백병석 전 운영위원장으로부터 만나자는 연락을 받았다. 그는 혹시 재정적 도움이라도 주려나 하고 약속 장소에 나갔다. 백 씨는 그 자리에서 “달리 도와줄 여력은 없지만 경험상 한 가지 말을 들려주고 싶다”며 “남을 원망하지 말라”고 했다. 백 씨 역시 회사의 부도를 겪고 마음고생을 했지만 원망하기를 멈추면서 다시 일어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우 회장은 그 말에 마음을 열고 3년 동안 노력한 끝에 사업을 다시 일으킬 수 있었다.

“원망하는 것을 그치니 우선 제 마음이 편해졌어요. 위기에서 벗어날 때 골프 정신도 큰 도움이 됐지요. 골프는 어느 홀에서 트리플 보기를 해도 다음 홀에선 버디를 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잖아요. 그래서 스포츠에는 늘 꿈과 희망이 있어요.”

“골프가 위기에 빠진 나를 건졌다”
▲우기정 회장은 골프 구력이 47년째이지만 골프 약속이 잡히면 지금도 마음이 설렌다고 한다.

詩와 가곡이 흐르는 골프장

9월 8일 경북 경산시 진량읍 대구CC에서 우 회장과 골프 라운드를 같이 했다. 티오프 시각은 오전 11시 28분. 새벽까지 내리던 폭우가 그친 뒤여서일까. 공기가 상쾌할 정도로 깨끗했고, 새소리도 요란했다. 푸르디푸른 잔디가 양탄자처럼 푹신하게 깔린 홀을 소나무 대나무 히말라야시다 백일홍 등 다양한 나무가 에워싸고 있었다.

동코스 1번홀(파4)은 유난히 페어웨이가 넓어 편안한 기분을 갖게 한다. 알고 보니 이틀 전인 9월 6일 이곳에서 시민을 위한 ‘가곡의 밤’이 열렸다. 1번홀의 카트 도로 쪽에 무대를 설치하고 페어웨이와 OB 말뚝이 있는 언덕 쪽에 사람들이 앉을 수 있도록 했다. 이날 박범철 가곡교실 회원 300여 명과 대구 시민, 지역 주민 등 1500여 명이 참석해 시와 음악이 흐르는 아름다운 가을 저녁을 만끽했다. 대구CC 측은 이들을 위해 호텔식 뷔페 저녁을 준비했다. 매년 수천만 원의 자비를 들여 9년째 이 행사를 개최해오고 있는 우 회장은 공연 막바지에 무대에 올라 소프라노 강혜정과 함께 직접 ‘천년의 그리움’을 불러 박수를 받기도 했다.

“제가 워낙 가곡 부르기를 좋아하기도 하지만, 골프장을 문화예술 공간으로 만들어 지역 주민과 소통하고 싶었습니다. ‘가곡의 밤’을 준비하느라 입술이 부르틀 정도로 힘들었고, 한동안 골프 라운드도 하지 못했지만 정말 보람 있는 일이었어요.”

우 회장은 1968년 제2회 아마추어골프대회 우승 경력의 고수다. 부친이 뉴코리아CC를 건설할 때 그는 대학생이었는데 골프 코스에 같이 세운 연습장에서 재미삼아 친 게 골프와의 인연이 됐다.

“골프가 위기에 빠진 나를 건졌다”
▲우기정 회장은 골프 라운드 내내 카트를 타지 않고 걷는다.

“골프가 위기에 빠진 나를 건졌다”
“골프가 위기에 빠진 나를 건졌다”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골프가 위기에 빠진 나를 건졌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