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포츠

‘코끼리 카리스마’ ‘신의 세 수’ 불멸의 기록 쓰다

파이널 시리즈 11전11승 타이거즈의 힘

  • 기영노|스포츠평론가 kisports@naver.com

‘코끼리 카리스마’ ‘신의 세 수’ 불멸의 기록 쓰다

1/4
KIA는 10월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두산을 7-6으로 꺾고 4승 1패로 
통산 11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뉴시스]

KIA는 10월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두산을 7-6으로 꺾고 4승 1패로 통산 11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뉴시스]

KIA 타이거즈가 2017년 시즌 통합 챔피언에 올랐다. 타이거즈가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것은 해태가 9번, KIA가 이번 우승까지 포함해 2번. 도합 11번째다. 한국시리즈 11회 우승은 한국 프로야구에서 2위 삼성 라이온즈(8회, 1985년 통합우승 포함)를 3회나 앞선 우승 횟수다. 

역사가 긴 미국 메이저리그, 일본 프로야구에 비하면 그다지 많은 우승은 아니다.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는 월드시리즈에서 27번이나 우승을 차지해 전 세계 프로야구 팀 가운데 가장 많은 우승을 기록했다. 22번 일본시리즈를 제패한 요미우리 자이언츠는 ‘V9’이라는 기적 같은 기록을 갖고 있다. 센트럴리그의 요미우리 자이언츠는 1965~1973년 퍼시픽리그 1위 팀을 제압하고 세계 프로야구 사상 유례없는 ‘9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27회 우승한 뉴욕 양키스에는 베이브 루스, 루 게릭, 조 디마지오, 미키 맨틀, 로저 매리스, 마리아노 리베라, 레지 잭슨, ‘야구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라는 명언을 남긴 요기 베라 등 쟁쟁한 선수가 영구 결번이 되면서 전설로 남았다. 요미우리 자이언츠가 ‘V9’을 실현할 때는 일본 프로야구 역사상 최강 콤비 왕정치-나가시마 시게오의 ‘ON’포가 막강한 위력을 발휘했다. 

타이거즈도 뉴욕 양키스, 요미우리 자이언츠 못지않은 전설을 쌓아가고 있다. 양키스나 자이언츠보다 우승 횟수는 적지만 KIA는 11번 한국시리즈에 올라 11번 모두 우승, ‘파이널 시리즈 100퍼센트 승률’이라는 불멸의 기록을 갖고 있다. 

타이거즈는 1983년 MBC 청룡(현 LG 트윈스)을 4승 1무로 제압하고 첫 우승을 차지했다. 1986~1989년 4연패 때는 삼성 라이온즈와 빙그레 이글스(현 한화 이글스)를 이겼고, 1991년(빙그레), 1993년(삼성) 1996(현대 유니콘스), 1997년(LG 트윈스) 역시 파이널 시리즈 상대를 물리쳤다. 그 후 12년 동안 한국시리즈와 멀어졌다가 2009년 KIA 타이거즈 조범현 감독이 김성근 감독이 이끄는 SK 와이번스를 4승 3패로 꺾고 10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올해 10월 30일 김기태 감독이 3연패를 노리던 김태형 감독의 두산 베어스를 7대 6으로 물리치고 시리즈 성적 4승1패로 KIA 타이거즈로는 2번째, 타이거즈로는 통산 11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감독이 선수에게 90도로 인사

KIA의 우승은 선수들에게도 90도 각도로 인사하는 김기태 감독 특유의 친화력과 형님 리더십, 올해를 우승의 적기로 정한 후 지원을 쏟아부은 구단의 합작품이다. 

KIA의 한국시리즈 11전 전승은 전 세계 프로야구에서 당분간 깨지지 않을 대기록이 아닐 수 없다. 그렇다면 타이거즈는 왜 한국시리즈 같은 단기전에 강한 것일까. 

타이거즈, 즉 호랑이는 태어난다고 해서 다 호랑이가 되지 않는다. 동료들과의 서열 경쟁에서 승리해야 진짜 호랑이가 된다. 타이거즈는 프로야구 출범 때 선수 12명으로 시작했다. 특유의 끈기와 용맹성을 몸으로 터득하지 않고는 살아남을 수 없었다. 

1983년 첫 우승에 도전할 때 거의 모든 야구 전문가는 MBC 청룡이 해태 타이거즈를 4승 2패로 물리치고 우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당시 청룡은 ‘빨간 장갑의 마술사’ 김동엽 감독을 후기리그에 영입했다. 김 감독이 별명대로 마술을 부렸는지 12경기 차까지 벌어진 승차를 좁혀 후기리그 1위를 차지한 후 전기리그 1위 팀 타이거즈와 한국시리즈 맞상대가 됐다. 


1/4
기영노|스포츠평론가 kisports@naver.com
목록 닫기

‘코끼리 카리스마’ ‘신의 세 수’ 불멸의 기록 쓰다

댓글 창 닫기

2018/0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