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Lady Green

“세계 1위에 더 가까워지고 싶어요”

미녀 ‘스나이퍼’ 유소연

  • 글·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세계 1위에 더 가까워지고 싶어요”

“세계 1위에 더 가까워지고 싶어요”
한국 여자골프계의 대표 ‘엄친딸’답다. 다부진 눈매에 환한 미소, 말 한마디 한마디가 솔직 담백하면서도 거침이 없다. 강렬한 여름 햇볕에 그을린 구릿빛 피부에 건강미가 넘쳐난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기자들은 그를 ‘가장 우아한 선수’로 뽑았다.
세계랭킹 5위, 2015년 LPGA 상금랭킹 8위 유소연(26). 2012년 LPGA에 진출한 그해 신인상을 거머쥐더니 4년째 꾸준히 순위를 끌어올렸다. 강한 승부욕 때문에 붙은 별명이 ‘스나이퍼(sniper, 저격수)’와 ‘싸움닭’.
한동안 우승 소식이 뜸하던 유소연은 2015년 시즌 2승을 거머쥐었다. 3월 중국 하이난성 하이커우 미션힐스골프장에서 열린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이어 8월에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에서 우승했다.


“세계 1위에 더 가까워지고 싶어요”
11월 말, 해외파 대 국내파의 매치플레이로 치러진 시즌 마지막 대회 ING생명 챔피언스트로피에서는 2승 1무로 해외파 승리를 이끌면서 대회 MVP로 뽑혔다. 마지막 경기 18번홀 10m 거리의 놀라운 버디 퍼트가 대회의 대미를 장식했다. ‘세계랭킹 1위’라는 그의 꿈을 이룰 날도 이제 그리 멀지 않은 듯하다.
“2016년에는 목표가 아주 많아요. 일단 올림픽(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금메달도 따고 싶고, LPGA 메이저 대회에서도 우승하고 싶어요. 하나 더, 세계랭킹 1위에 조금 더 가까워졌으면 좋겠고요.”


“세계 1위에 더 가까워지고 싶어요”
“세계 1위에 더 가까워지고 싶어요”
헤어 메이크업 ·차홍아르더 청담
촬영 협조 ·충정각



신동아 2016년 1월 호

글·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관련기사

목록 닫기

“세계 1위에 더 가까워지고 싶어요”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