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상금 1억200만 원 + 1억200만 최고 인터넷 바둑대회 팡파르

2016 편강-신동아盃 월드바둑 챔피언십

  • 배수강 기자 | bsk@donga.com

상금 1억200만 원 + 1억200만 최고 인터넷 바둑대회 팡파르

1/2
  • ● 최대 한의원-85년 전통 매체 손잡은 명품대회
  • ● 안성준, 커제 우승 후 돌풍…신인 ‘대박 등용문’
  • ● 아이패드 등 다양한 경품 이벤트 마련
상금 1억200만 원 +  1억200만  최고 인터넷 바둑대회 팡파르


바둑 신예들의 ‘대박 등용문’이 될 ‘편강-신동아배 월드바둑 챔피언십’이 1월 참가자 모집을 시작하며 본격적으로 막을 올렸다.
그동안 4차례를 치러오며 편강한의원이 단독 후원해온 ‘편강한의원배 인터넷 세계 바둑대회’가 올해 5회 대회부터 ‘신동아’가 공동 후원하면서 상금도 1억200만 원(우승 3000만 원, 준우승 1000만 원, 4강 500만 원, 월간 ‘톱10’  600만 원 등)으로 3배 가까이 올렸다. 인터넷 바둑대회로는 최고 액수의 상금이다. ‘편강환(丸)’ 등 다양한 상품도 주어진다. 단일 한의원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인 편강한의원과 국내 잡지 중 가장 오랜 85년 역사를 자랑하는 신동아가 손을 잡으면서 대회의 격을 한 차원 끌어올렸다는 평가다.
이번 대회는 1월 1일부터 2월 29일까지 참가자를 모집한 뒤 ‘컷오프 예선’과 한국·중국·일본 통합예선을 통해 12명의 본선 진출자를 가린다. 이들과 함께 전년도 우승자 등 본선 시드를 배정받은 각국 최강자 17명(한국 9명, 중국 6명, 일본 2명), 3명의 와일드카드 출전자가 본선 32강전에서 격돌한다. 한·중·일 통합예선은 3월 7~30일, 본선과 결승전은 4월 4~30일에 치러진다. 대회는 세계 인터넷 바둑의 허브 격인 세계사이버기원(주)이 운영하는 ‘사이버오로(www.cyberoro.com)’에서 진행되며, 회원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신인들의 대박 등용문답게 그간 이 대회 우승자는 이후 각종 세계 대회를 휩쓸며 고공행진을 거듭했다.
중국의 강세가 예상되던 2011년 1회 대회에선 ‘터프 99’라는 ID를 사용하는 김영삼 9단(현 KB바둑리그 정관장팀 감독·이하 현재 단수)이 우승, ‘컴온요’라는 ID를 쓰는 민상연 3단이 준우승을 차지했다. 민 3단은 2014년 메지온배 신인왕전에서 준우승했고 지난해 농심 신라면배 국가대표 등으로 활약하며 현재 국내 랭킹 27위에 올라 있다.


상금 1억200만 원 +  1억200만  최고 인터넷 바둑대회 팡파르


한·중·일 高手 격전장

상금 1억200만 원 +  1억200만  최고 인터넷 바둑대회 팡파르

2회 대회 우승자 안성준 6단의 시상식. 왼쪽은 서효석 편강한의원장. 사진제공·편강한의원

1000여 명이 참가한 2012년 2회 대회는 ‘편강 26호’ 안성준 6단이 ‘속사포★’로 활약한 한국기원의 1군 연구생에게 2-1로 역전 우승해 생애 최초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당시 무명에 가깝던 안 6단은 이 대회 우승 직후 제8기 한국물가정보배에서 김지석 9단을 꺾고 우승해 파란을 일으켰다. 김지석 9단은 이세돌과 박정환을 물리친 강력한 우승후보였지만 안 6단에게 뜻밖의 일격을 당했다. 안성준 6단은 이듬해 2013 삼성화재배 8강에 진출하는 등 승승장구했다. 현재 국내 랭킹은 8위.
2014년에는 3회, 4회 대회가 잇따라 개최됐다. 3회 대회 최종국에서 중국의 ‘28713k’는 한국의 ‘스페셜원’을 불계승으로 꺾어 종합 전적 2-1로 우승컵을 안았다. ‘스페셜원’은 결승 3번기에서 첫 판을 이기며 우승 기대감을 높였으나 ‘28713k’의 무서운 뒷심에 밀려 2, 3국을 연달아 내주면서 분루를 삼켰다. 3회 대회 본선 32강은 한국 16명, 중국 15명, 일본 1명의 대결장이었는데, 예상대로 본선 진출자 대부분은 프로기사와 한국기원 연구생들이었다. 우승자 ‘28713k’는 ‘속사포’라고 불릴 만큼 빠른 대국을 진행하면서 자신의 페이스를 이끌어 팬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그의 정체는 역시 당시엔 무명에 가깝던 커제(柯潔) 9단. 커제는 이 대회 우승 이후 파죽의 연승가도를 달리며 2014년 바이링배, 2015년 삼성화재배, 2016년 몽백합배 우승을 석권했다. 편강-신동아배 대회는 이처럼 무명의 신인 우승자가 이후 세계 대회를 휩쓸며 명성을 거머쥐는 ‘행운의 대회’로 더욱 확고한 입지를 다질 것으로 전망된다.


상금 1억200만 원 +  1억200만  최고 인터넷 바둑대회 팡파르

3회 대회 우승자인 중국의 커제 9단. 현재 세계 랭킹 1위다. 동아일보

4회 대회는 중국의 숨은 강호들이 결승에서 만나 격돌했다. ‘Sundayf(7단★)’라는 ID를 쓰는 판팅위(范廷鈺) 9단과 ‘725yyy(7단★)’의 타오한원(陶漢文) 2단은 한국의 ‘세점깔아’ ‘당대불패’를 각각 꺾고 결승전에서 마주앉았다. 압권은 결승 3국. 거듭된 반전과 ‘대마 사냥’으로 눈을 떼지 못하게 하던 치열한 대국은 결국 기회를 엿보던 흑(Sundayf)이 백(725yyy) 대마를 잡으면서 2-1로 우승을 차지했다. 판팅위는 2013년 17세로 응씨배 최연소 우승 기록을 갈아치운 바 있고, 타오한원은 중국의 신예 강호였다. 대회 규모를 크게 확대한 5회 대회에는 어떤 강호의 고수들이 몰려와 패권을 다투게 될까. 현란한 반상(盤上) 무예극이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한편 세계사이버기원은 2016년 편강-신동아배 대회를 관전하며 베팅(최다 포인트, 최다 아이템, 최다 베팅, 최고 배당 등)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아이패드 미니4(64G) 3대, GS 상품권(100만 원), 아이템 860개, 베팅 포인트 865억 등 푸짐한 상품을 준비했다.
손종수 세계사이버기원 상무는 “폐(肺) 건강을 책임져온 국내 최고 한의원과 명품 시사잡지가 후원하는 편강-신동아배는 최근 다시 불어닥친 바둑 열풍 속에 격조 높은 사이버 바둑대회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신동아 독자 중에서 ‘맹렬 바둑 팬’들이 대회에 많이 참가하기 바란다”고 희망했다.
세계사이버기원은 2000년 설립된 (재)한국기원 자회사로 인터넷 바둑 사업과 한국기원 대행 창구 임무를 맡고 있다. 한국기원이 보유한 기보와 각종 자료, 정보를 이용한 인터넷 사업을 펼친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cyberoro.com) 참조.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상금 1억200만 원 + 1억200만 최고 인터넷 바둑대회 팡파르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